14일 미국 시애틀의 아마존 본사 로비.
미국 시애틀의 아마존 본사 로비.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대북 제재를 위반했다고, 미 재무부가 밝혔습니다. 아마존이 북한 해외 공관의 주문을 처리한 것이 대북제재 이행과 관련된 연방 규정 위반이라는 겁니다. 지다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8일, 아마존이 북한 등 5개 제재 대상국의 외국 공관에 상주하거나 고용된 사람들이 웹사이트를 통해 실행한 주문을 승인하고 처리했다고 밝혔습니다.

[재무부 보도자료] “Amazon also accepted and processed orders on its websites for persons located in or employed by the foreign missions of Cuba, Iran, North Korea, Sudan, and Syria.”

해외자산통제실은 아마존이 북한과 관련해, 대북제재 이행과 관련된 연방 규정(31 CFR Part 510)을 위반했다고 적시했습니다.

북한 외에도 수단, 시리아, 이란, 쿠바의 해외 공관도 아마존을 통해 물품을 구매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한 아마존은 2011년 11월부터 2018년 10월까지 약 7년 동안 미 특별제재대상(SDN), 크림반도∙이란∙시리아에 위치한 개인과 기관 등에도 저가의 소매 상품서비스를 제공했습니다.

아마존의 제재 위반 거래의 총 가치는 약 미화 26만 9천 달러에 달합니다.

미 재무부는 아마존이 다수의 제재 위반에 따른 잠재적 민사 책임 배상에 근거해 미화 13만 4천 523달러를 내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아마존은 이날 VOA에 보낸 이메일 답변에서 구체적인 거래 내역에 대해서 밝히지 않았습니다.

다만 2016년에 잠재적 위반사항을 자체 공개했고, 제재 준수 프로그램을 개선하기 위한 광범위한 노력을 기울였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명백한 위반의 대부분은 다른 국제적 기업들이 제재 규정 준수에 있어 공통적으로 겪고 있는 어려움을 보여준다며, 해외 공관 위치를 공개하지 않는 제3국에 위치한 대사관과의 거래를 예로 들었습니다.

이밖에 자사의 명백한 제재 위반들은 저가의 소비재 판매와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VOA뉴스 지다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