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하이튼 미 합참차장이 17일 워싱턴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강연했다. 사진 제공: CSIS.
존 하이튼 미 합참차장이 17일 워싱턴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강연했다. 사진 제공: CSIS.

북한의 미사일 역량이 매우 빠르게 고도화 되고 있다고, 미 합동참모부 차장이 밝혔습니다. 중국과 함께 북한을 미국이 직면한 대표적 위협으로 꼽았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존 하이튼 미 합참차장은 17일 “북한의 미사일 고도화 속도가 과거와 비교해 매우 빠르다”며, 북한을 중국에 이은 당면한 위협으로 지목했습니다.

하이튼 차장은 이날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강연에서, 향후 세계 패권은 속도에 의해 좌우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하이튼 차장은 강력한 경제를 바탕으로 군사전략을 밀접하게 연계시켜온 중국과 달리 세계 최빈국인 북한이 어떻게 미사일을 고도화시켜 역내 전략적 셈법을 바꿨는지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존 하이튼 차장] “North Korea has developed a ballistic missile program that can threaten its neighbors and threaten the United States a nuclear program that can threaten its neighbors and the United States. And they've done that and they've changed the entire structure of the world with 115th most powerful economy in the world.

두 달 전까지 전략사령관을 지낸 하이튼 차장은 미사일 개발에서 실패는 필연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아버지와 할아버지 시대와 달리 ‘실패를 용인하고 어떻게 미사일 고도화에 속도를 높일 수 있는지 깨달은 게 지금의 결과를 낳았다는 설명입니다.

[녹취: 존 하이튼 차장] “Do you know what has been different about North Korea? They learned how to go fast. If you look back at you look at Kim Jong Un but then you look at his father and his grandfather. There are some significant differences. When, his father and his grandfather when they launched missiles, His grandfather launched, I think 9, his father, I think launched 22 during their entire tenure. Kim Jong Un has launched 67.”

하이튼 차장은 북한이 김일성 시대에는 22발, 김정일 시대에는 9발을 쐈다면, 김정은 위원장이 집권한 이후에는 2018년을 제외하고 이미 총 67발의 미사일을 쐈다며, 발사 빈도가 급증한 점에 주목했습니다.

그러면서, 미사일 발사에 실패할 경우 관련 과학자들을 징계했던 선대들의 방법이 잘못됐다는 점을 김정은 위원장이 깨달은 게 가장 구별되는 특징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존 하이튼 차장] “When there were failures in the missile program, let us just say the engineers and scientists that failed were not treated well. Kim Jong Un realized that that was not the way to go fast… If you want to go fast in the missile business you need to test fast, fly fast, learn fast.”

미사일 산업은 빠른 실험과 발사, 실패를 통한 경험 축적을 통해서만 고도화가 가능하다는 설명입니다.

하이튼 참모총장은 북한의 독재자도 이같은 점을 깨달았지만 미국의 안보전략은 중국과 북한에 비해 여전히 속도 경쟁에 매우 취약한 구조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하이튼 차장은 북한의 새로운 형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본토 방어 역량을 묻는 질문에, “100% 방어를 확신한다”고 대답했습니다.

[녹취: 존 하이튼 차장] “I have, 100 % confidence. Literally I don't say a 100 %very often. I have 100% confidence those capabilities against North Korea. But you have got to understand. That's what they're built for. They're built for North Korea, they're not built for anything else, they're built for North Korea and they're going to work against North Korea.”

하이튼 차장은 관련 방어자산은 순전히 북한을 겨냥해 설계됐다며, 미 본토 방어 역량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