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13일 샌프란시스코 커먼웰스클럽에서 연설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13일 샌프란시스코 커먼웰스클럽에서 연설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 비핵화 약속을 지킬 것으로 여전히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북한에 어떤 안보 위협도 되지 않는다며, 북한이 핵무기 없이도 안전할 수 있고, 밝은 미래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국무장관이 북 핵 문제 해결에 낙관적인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So we continue to be in conversation with them about convincing them that it is in the North Koreans’ best interest to deliver on the commitment that Chairman Kim made now, goodness, 18 months ago in June of 2018.”

폼페오 장관은 13일 미 샌프란시스코에서 행한 강연에서, 미국은 미-북 1차 정상회담이 열린 18개월 전, 2018년 6월에 김정은 위원장이 한 약속을 지키는 것이 북한에 최고의 이익이 된다는 점을 납득시키는 것에 관한 대화를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전반적인 진행 속도가 “느렸다”고 전제한 뒤, 이를 “두 걸음 전진하면, 한 두 걸음 후퇴한 것”이라고 표현했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It’s been slow. It’s been two steps forward and a step or two back. I still remain hopeful that North Korea will make the right decision, not – certainly the right decision for the world, but the right decision for the North Korean people as well.”

그러나 폼페오 장관 자신은 여전히 북한이 올바른 결정을 내릴 것이라는 데 희망적이라면서, 이 같은 결정은 전 세계뿐 아니라, 북한 주민들을 위해서도 옳은 결정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북한이 보유한 무기 시스템은 진정한 위협이지만, 미국은 북한에 어떤 안보 위협도 되지 않는다”며, “미국은 북한의 더 밝은 미래를 원하고 있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The weapons systems that they have do pose a real risk. America doesn’t pose a security risk to the North Koreans. We want a brighter future for them. And if we can get the right arrangement, if we can get the sequence right, and we can have serious conversations about it, I still hold out hope that we can convince Chairman Kim to move away from the nuclear weapons as their great wall of protection and convince them that there is a brighter, even more secure posture that they can have without those nuclear weapons.”

그러면서, “만약 올바른 합의를 하고, 순서를 바로 하며, 이에 대해 진지한 대화를 할 수 있다면, 김 위원장에게 거대한 방어벽인 핵무기로부터 멀어지고, 핵무기 없이도 더 밝고 훨씬 더 안전할 수 있다는 점을 우리가 확신시킬 수 있다는 희망을 갖고 있다”고 폼페오 장관은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북한 문제가 “매우 긴 시간 동안 이어진 도전과제”라면서도 대북 제재가 작동 중이라는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The sanctions that we have put in place on North Korea along with the rest of the world – these are United Nations sanctions, global sanctions, not American sanctions – have certainly caused Chairman Kim to think seriously about the right path forward for his people. I hope we have a successful 2020. It would be – it would be great for America. It would be great for the world. It would be great for the region as well.”

세계 다른 나라들과 함께 북한에 가한 제재, 즉 미국의 제재 만이 아닌 유엔과 국제사회 제재는 명백하게 김 위원장이 북한 주민들을 위한 올바른 방향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도록 했다는 겁니다.

이어 “성공적인 2020년을 갖기를 희망한다”며, 이는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와 역내에도 좋은 일이 될 것이라고 폼페오 장관은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북한 문제에 대한 주변국과의 협력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특히 지난 몇 개월 간 이어진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는 미국보다는 한국과 일본에 더 많은 위협이라며, 14일 한국과 일본 외교장관과의 회담에서 “우리가 앞으로 몇 개월 간 이 문제에 어떻게 접근할 것인지, 또 협상과 대화에 있어 어떤 기회가 있는지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중국에게도 같은 방식으로 대화를 하고 있다는 점을 확실히 하고 싶다”면서, 중국 정부의 관여 없이 북한 문제는 해결되기 어렵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한편 폼페오 장관은 같은 날 미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도 북 핵 문제 해결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김 위원장은 여전히 트럼프 대통령에게 지켜야 할 약속이 있다”며, 김 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그 약속에서 물러나지 않았고, 우리에겐 그가 그렇게 할 것이라는 모든 희망과 기대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것”이라고 폼페오 장관은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