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북한의 향후 행동에 따라 미-한 연합군사훈련의 재개를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한 최상의 방안은 정치적 합의라면서도, 오늘 밤에라도 싸워서 이길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2일 미 `MS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향후 북한의 행동에 따라 미-한 연합훈련 재개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북한이 또다시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하고, “앞으로 수개월 사태 전개를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MSNBC 인터뷰] "Well, that's something we will take a look at certainly depending on Kim Jong Un's next move. It is true that we did scale back exercises because we want to keep the door open, or open the door for diplomacy and I think that's the right way to proceed it in no way shape or form did it affect our fundamental ability to fight and win against North Korea but those are things we would look at over the coming months as events unfold on the ground."

에스퍼 장관은 미국이 구체적으로 어떤 상황에서 미-한 연합훈련 재개를 검토할 것인지에 대해 밝히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진행자가 북한의 미사일에 대해 언급한 것으로 미뤄볼 때,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 중단 약속을 깰 경우를 상정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에스퍼 장관은 그동안 외교의 문을 열어 놓기 위해 연합훈련을 축소한 것이 사실이고, 이는 옳은 길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렇지만 훈련 축소가 북한과 싸워 승리하기 위한 미국의 근본적인 능력에 어떤 형태로든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한국 국방부는 “올해도 비핵화 외교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연합훈련을 조정 시행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편 에스퍼 장관은 이날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과 관련한 가장 최선의 길은 정치적 합의를 달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폭스뉴스 인터뷰] “Well, we think the best path forward with regard to North Korea is a political agreement that denuclearize the peninsula. We are on that path we're going to remain on that path and we would obviously urge Kim Jong UN and his leadership team to sit back down to negotiation table to do that.”

에스퍼 장관은 미국은 현재 북한과의 정치적 합의로 이르는 길을 걷고 있고 이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김정은 위원장과 북한 지도부가 협상장으로 다시 돌아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그러나 군사적 관점에서는, 미국은 당장 오늘 밤에라도 싸울 준비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폭스뉴스 인터뷰] “But that said, if we remain from a military perspective, ready to fight tonight as need be. But more importantly, or as importantly, I should say, enable our diplomats to, to get an agreement done. So we would urge restraint by Kim Jong UN at the same time we work closely with our partners in South Korea to ensure the readiness of our forces on the Korean peninsula.”

에스퍼 장관은 그럼에도 가장 중요한 것은 외교관들이 합의를 이루도록 하는 것이라며, 미국은 김 위원장의 도발 자제를 촉구하는 동시에 한반도에 있는 병력의 대비태세를 보장하기 위해 동맹인 한국과 긴밀히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존 볼튼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미군이 오늘 밤 싸울 준비가 됐는지 의회 청문회를 열어 살펴봐야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는, “북한이 나쁜 행동을 한다면 억지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폭스뉴스 인터뷰] “Look, we have a full array of forces, they are ready. Their air, a naval marine army forces. We have our South Korean partners with us and then we have a broader set of allies and partners out there as well so I'm confident in the readiness of our forces to deter North Korean bad behavior and should that fail to fight and win as necessary.

에스퍼 장관은 미국은 육-해-공-해병대의 완벽한 병력을 보유하고 있고, 이들은 준비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우리에게는 한국 파트너들이 있고, 거기에 보다 광범위한 동맹과 파트너들이 있다”며, “북한의 나쁜 행태를 억지하기 위한, 그리고 그것이 실패한다면 필요에 따라 싸워서 이길, 우리 병력의 대비태세를 확신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