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2일 오전 동해 원산만 수역에서 신형 잠수한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 시험발사에 성공했다면서 사진을 공개했다.
북한이 지난해 10월 신형 잠수한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 시험발사에 성공했다면서 공개한 사진. 전문가들은 북한의 첫 고체연료 다단계 미사일을 실험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김정은 위원장이 언급한 새 전략무기가 구체적으로 어떤 것인지를 두고 다양한 관측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고체연료 ICBM일 가능성이 거론되지만, 단순한 위협적 수사일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옵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달 31일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새로운 전략무기 공개를 예고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1일 보도] “이제 세상은 곧 머지 않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보유하게 될 새로운 전략 무기를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확언하셨습니다.”

독일의 미사일 전문가인 마커스 실러 박사는 1일 VOA에 전략무기는 사실상 핵탄두 탑재를 의미한다며, 대륙간탄도미사일 기반 무기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그러나, 지난 2017년 화성 15형 만으로도 이미 미 본토 타격 능력을 과시한 만큼 김 위원장이 언급한 ‘충격적 실제 행동’의 효과를 증폭시키기 위해선 기존 무기 이상의 성능을 세계에 과시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마커스 실러 박사] “They said that they will show something like a new strategic weapon. I would not expect to see something like Hwasung 15 fly again. So my best guess and it is only a guess that that they will launch another long range missile that we have not seen before.”

실러 박사는 핵 강국인 미국, 러시아, 중국 모두 고체연료 기반으로 전환했다는 점에서 이들 나라들과 동등한 역량을 보유했다는 점을 선전하기 위해 고체연료 기반 ICBM 역량 과시에 초점을 둘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마커스 실러 박사] “It would mean that they would also go their path and be on a level with Russia and China and with the US. So that would send exactly the sign that they want. So I think we could see something like Solid fuel ICBM launch from North Korea. (However) That doesn’t actually mean that they developed it by themselves…”

실러 박사는 그러나 북한의 실제 개발 역량을 감안할 때 행동에 옮기게 되더라도 화성 15형과 마찬가지로 러시아 기술 등의 외부 도움 또는 핵심 부품 구매에 의존한 ‘과시용’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한미연합사 작전참모 출신인 데이비드 맥스웰 민주주의수호재단 선임연구원은 1일, “상정할 수 있는 가장 최악의 상황은 핵탄두 탑재 대륙간탄도미사일의 태평양 상공에서의 공중 폭발”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데이비드 맥스웰 선임연구원] “I think it would be an ICBM with a nuclear weapon on it, that they test and detonate in the atmosphere over the Pacific Ocean. That would be the worst case scenario for a new strategic weapon. Of course, They would have to demonstrate the ability to launch it to re-enter the atmosphere and detonate it in the atmosphere. If they did that that would be a game changer.”

이는 그동안 실제 역량에 의문이 제기돼온 재진입체 기술 검증도 동반한다며, 만약에 성공한다면 기존 방위전략의 판도를 뒤집어 놓을 만한 이른바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맥스웰 선임연구원은 북한이 만약 이를 실제 과시하게 될 경우, 향후 북한이 발사하는 모든 미사일이 미국을 겨냥한 핵탑재 대륙간탄도미사일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의미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데이비드 맥스웰 선임연구원] “Because if they demonstrated that capability, that means that every subsequent missile launch could be an ICBM with a nuclear weapon pointed at the United States which would force the United States to have to make a decision. Should we conduct a preemptive strike to defend the United States and we should keep in mind that the right of self-defense is never denied.”

미국은 본토 방어를 위한 선제타격안을 결정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하고, 자위적 조치를 위한 강경 대응책에 나서게 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맥스웰 선임연구원은 발사 준비시간이 짧은 고체연료 기반 대륙간탄도미사일의 가능성도 있다며, 이 역시 미 본토에 대한 기습공격에 초점을 맞추고 있기 때문에 방위 셈법을 바꾸는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실제 핵탄두 탑재 ICBM 발사 가능성에 주목했습니다.

[녹취: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 “Even just an actual North Korean ICBM something that they fired out a couple hundred kilometers off the coast of the U.S West Coast would be a new strategic weapon because they haven’t really demonstrated an actual ICBM kind of launch.”

북한은 지금까지 실제 핵탄두를 탑재한 실험은 감행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태평양 공해상에 핵탄두 탑재 ICBM 발사 자체로 ‘새로운 전략무기’로 주장할 수 있다는 겁니다.

베넷 선임연구원은 모든 전자기기를 태우는 전자기펄스(EMP) 기반 탄두를 대륙간탄도미사일에 탑재해 태평양 공해상에 폭발하는 상황도 상정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베넷 선임연구원은 그러나, 김 위원장이 언급한 새 전략무기가 단순한 위협적 수사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 “By threatening he is not going to lose any ground on decoupling the Alliance. By doing an actual launch he could. And did we not see a missile launch for Christmas? Because he is thinking US and the ROK got their own problems right now.”
북한은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과 관련한 위협적 수사 만으로도 충분히 미-한 동맹을 분리하는 효과를 노릴 수 있다는 겁니다.

베넷 선임연구원은 북한이 실제 도발할 경우 이는 미-한 동맹의 단결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수사적 위협에 따른 고도의 정치적 선전술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김동현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