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 크래프트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11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비확산과 북한을 주재로 한 안보리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캘리 크래프트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지난달 11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비확산과 북한을 주재로 한 안보리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유엔 안보리 15개 이사국 가운데 절반 이상이 중국과 러시아가 제출한 대북 제재 완화 결의안에 반대하고 있다고 유엔 외교소식통이 밝혔습니다.

이름을 밝히기를 거부한 이 소식통은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지난 30일 안보리에서 열린 실무급 회의에서 9개 이사국이 중국과 러시아의 입장에 반대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 “9개 이사국들은 결의안에 반대하거나, 결의안이 안보리의 단결을 위태롭게 하기 때문에 결의안 초안 논의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중국과 러시아는 지난달 16일 안보리에 제출한 결의안 초안에서 북한의 주요 수출품인 수산물과 섬유 수출 금지, 해외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 송환과 관련한 조치의 해제 등을 제안한 바 있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