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1일 개인 별장인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북한 문제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오른쪽은 부인 멜라니아 여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1일 개인 별장인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북한 문제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오른쪽은 부인 멜라니아 여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강조하면서 거듭 신뢰를 표명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강경한 대미 메시지에도 불구하고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을 이어갈 뜻을 밝힌 것입니다. 오택성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관계를 강조하면서 김 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을 신뢰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31일 개인 별장인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북한 문제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Well, we'll see. I have a very good relationship with Kim Jong Un.”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김정은 위원장이 새해 신년사 대신 발표한 전원회의 보고를 통해 미국과의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 중단 약속에 더 이상 매일 이유가 없다고 말한 직후 나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크리스마스 선물’과 관련한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는 것을 안다며,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해 다시 한 번 도발이 아닌 ‘아름다운 꽃병’이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know he's sending out certain messages about 'Christmas presents'. And I hope his Christmas present is a beautiful vase. That's what I'd like, a vase, as opposed to something else.”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자신과 김 위원장은 서로를 좋아하고 잘 지낸다며, 두 사람은 각각 미국과 북한을 대표해 해야 할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 Look, he likes me. I like him. We get along. He's representing his country. I'm representing my country. We have to do what we have to do.”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비핵화에 관한 합의문에 서명했다는 것을 강조하며 김 위원장이 약속을 지키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He did sign an agreement talking about denuclearization. And that was signed. Number one sentence, denuclearization. That was done in Singapore. And I think he's a man of his word.”

이에 앞서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북한이 옳은 결정을 내리길 바란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날 북한의 전원회의 발표 이후 이뤄진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여전히 김 위원장이 다른 경로를 택하길 바란다”며, “갈등과 전쟁 대신 평화와 번영을 선택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또 같은날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전원회의에서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 재개 가능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미-북 관계의 미래에 대해 이보다 더 걱정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섰을 당시에는 더 우려했었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당시는 북한과 전쟁을 하게 될 가능성이 매우 높았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외교적 경로를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는 접근법을 취했고, 우리는 북한이 재고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대치가 아닌 평화를 원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특히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 약속을 저버린다면 이는 매우 실망스러운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김 위원장이 대륙간탄도미사일이나 핵무기 시험, 그리고 핵무기 시스템 실험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약속을 했을 때 그 자리에 함께 있었다”면서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규모 군사훈련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데 합의하는 대가로 약속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는 우리의 약속에 부응했고, 김 위원장 역시 약속에 부응하길 계속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이날 ‘파이낸셜 타임스’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와 같은 도발을 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북한의 발사는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이 비핵화 협상에서 성공하는데 있어, 두 나라 모두를 더욱 어렵게 만드는 일을 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또 “대화를 위한 문은 아직도 열려있다”며 “북한이 훌륭한 미래로 나아갈 수 있는 길을 가기 위해선 김정은이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해야만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