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미국은 북한의 행동을 면밀히 모니터링(주시)하고 있으며, 일부 우려스러운 상황이 있다고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보좌관이 29일 밝혔습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이날 NBC 방송 ‘디스위크’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고, 양국 간 의사 소통 경로들을 열어놓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미-북 관계 현황과 관련, 북한이 '크리스마스 선물' 위협을 재고(reconsider)한 것 같다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을 지키기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아울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김정은 위원장과의 '고위급' 외교에 관여하는 쪽을 택해 성과를 봤다고 진단했습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수년동안 공화ㆍ민주 행정부들이 이런 상황(비핵화)을 다뤄 성공하지 못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개인적 외교와 함께 다른 방침을 취해, 지금까지 어느 정도 성공을 이뤘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은 한반도의 비핵화를 약속했다"면서, "우리(미국 정부)는 그가 그 약속에 전념하고, 싱가포르에서 이룬 것(합의)을 따르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서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나 핵실험 등을 하면 "미국은 매우 실망할 것"이라며, 군사와 경제 강국으로서 적절한 대응 조치를 단행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이달 초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북한이 협상 테이블에 다시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며칠 뒤 CBS와의 인터뷰에서는 “미국은 협상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약속과는 다른 길을 택할 경우 "많은 (대응) 수단을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