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당 중앙군사위 제7기 제3차 확대회의를 주재하는 하는 모습을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당 중앙군사위 제7기 제3차 확대회의를 주재하는 하는 모습을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북한이 미국을 상대로 공언한 ‘크리스마스’ 선물은, 새로운 대미 강경노선 채택일 수 있다고 ‘CNN’ 방송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소식통은 이 방송에, 북한의 새 노선은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중단하고, 핵 보유국 지위 인정을 추구하는 것을 포함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 당국은 경제개발을 위한 제재 완화를 더 이상 요구하지 않고, 주체사상에 대한 전념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소식통은 전했습니다. 

‘북한 지도부의 생각을 잘 안다’는 소식통의 이 같은 전망은, 조만간 진전된 미사일이나 위성발사 등을 감행할 것으로 예상한 전문가들의 시각과 다른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CNN’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기다려 보기(wait and see)” 접근법을 취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이 소식통이 밝혔다면서, 이 같은 태도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탄핵 정국과 2020년 대선을 앞두고 정치적으로 취약한 상태라는 북한 지도부의 인식에 기반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존 볼튼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어제(22일)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Axios)’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대북정책에 허세(bluffing)를 부렸다고 비난했습니다.

볼튼 전 보좌관은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의 핵 개발을 멈추게 했다는 업적을 과장해왔으며, 조만간 대북 정책의 심각한 실패를 공개적으로 인정해야될 수도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행정부 고위 관계자들이 북한의 도달 가능한 핵무기 보유를 막겠다고 공언하지만 “정말로 그렇지는 않을 것”이라고 볼튼 전 보좌관은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북한에 어떤 식으로든 최대 압박을 가하고 있다는 개념 자체가 불행히도 사실이 아니”라며, 북한의 해상 유류 환적을 미 해군이 제지할 수도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트럼프 행정부가 정말로 북한의 핵무기 보유를 막으려 한다면 현재의 대북정책과는 “다른 길을 추구하고 있을 것”이라고 볼튼 전 보좌관은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