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공군의 통신감청용 리벳 조인트 (RC-135W) 정찰기. (자료사진)
미 공군의 통신감청용 정찰기인 RC-135W '리벳 조인트'. (자료사진)

미군 주력 정찰기가 주말동안 한반도 상공을 비행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2일 민간 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Aircraft Spots)’에 따르면 미 공군 정찰기 RC-135W ‘리벳 조인트(Rivet Joint)’가 한반도 상공 3만1천ft(9천448.8m)를 비행했습니다.

비행시간과 경로는 구체적으로 공개되지 않았지만, 주말에 이뤄진 것으로 보입니다.

에어크래프트 스폿 측은 "일반적으로 주말에는 (정찰을) 하지 않는다”며, 하지만 이번 비행은 “특이한 시기(odd timing)에 이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리벳 조인트는 통신·신호정보를 전문적으로 수집하고 분석하는 일종의 '감청 정찰기'입니다.

미사일 발사 전 지상 원격 계측 장비인 텔레메트리에서 발신되는 신호를 포착하고, 탄두 궤적 등을 분석하는 장비를 탑재하고 있습니다.

미군의 이같은 활동은 비핵화 협상의 ‘연말 시한’을 제시한 북한이 ‘크리스마스 선물’ 등을 언급한 상황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도발 가능성을 감시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됩니다.

전날에는 미 공군 '조인트 스타즈(JSTARS)' 정찰기가 한반도 상공을 비행한 사실이 포착됐습니다.

미 공군 지상감시 정찰기 E-8C '조인트 스타즈(J-STARS)' (자료사진)
미군 정찰기 E-8C '조인트 스타즈(J-STARS)' (자료사진)

조인트 스타즈는 고성능 레이더로 250㎞ 밖의 지상 표적을 식별할 수 있으며, 작전 반경이 약 100만㎢ 에 이릅니다.

이를 통해 북한의 미사일ㆍ 해안포ㆍ장사정포 기지, 그리고 야전군 등 지상 병력과 장비 움직임을 정밀 감시할 수 있습니다.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은 지난 21일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매우 높은 수준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히고 "그 무엇에 대해서도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