뤄자오후이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19일 베이징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사진 제공: 중국 외교부.
뤄자오후이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19일 베이징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사진 제공: 중국 외교부.

중국은 6자회담 재개와 대북 제재 완화를 골자로 러시아와 함께 유엔 안보리에 제출한 결의안이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최선의 방안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뤄자오후이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오늘(19일) 기자회견을 열고 안보리 결의안이 "현 국면에서 한반도의 교착 상태를 깨고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안"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또 "관련국이 자제하고, 서로 마주 보며, 대화와 협상으로 각각의 합리적인 우려를 해결할 방도를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뤄 부부장은 이날 오후 중국에 도착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만나 북한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비건 대표는 내일까지 베이징에 머물 예정입니다.

한국 '연합뉴스'는 비건 대표가 베이징공항에서 북한과의 접촉 가능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미안하다. 이야기할 수 없다"라고 답했다고 전했습니다.

비건 대표는 중국 측 누구와 만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도 같은 답변을 반복했습니다.

앞서 미 국무부 대변인실은 비건 대표의 이번 중국 방문은 북한에 대한 국제적 연대 유지의 필요성을 논의하기 위해서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