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14일 미국 외교협회(CFR) 행사에서 연설했다. 사진 제공: CFR.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14일 미국 외교협회(CFR) 행사에서 연설했다. 사진 제공: CFR.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북한 문제에서 진전을 낼 수 있는 길은 외교적, 정치적 합의뿐이라고 밝혔습니다. 외교가 실패할 경우에 대비해 미군이 높은 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북한 비핵화 문제에 있어 진전을 낼 수 있는 방안은 외교적, 정치적 합의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에스퍼 장관] “We are trying hard. The State Department is trying to get them back to the table because the only way forward is through a diplomatic, political agreement. War on the peninsula would be horrible, nobody wants to see that.”

에스퍼 장관은 13일 미 외교협회가 주최한 ‘미 국방장관과의 대화’에서 국무부가 북한을 다시 대화로 이끌어내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한반도에서의 전쟁은 끔찍하며, 아무도 이를 보고 싶어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에스퍼 장관의 발언은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세 번이나 만났다는 점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냐는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북한이 “얼마 동안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시험을 하지 않았다”며 “이는 좋은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관여함으로써 갈등으로 치닫고 있었던 길에서 다른 길로 갈 수 있게 됐고, 북한과 관여했던 기간 북한은 이 두 가지를 중단했다는 겁니다.

[녹취: 에스퍼 장관] “During that time we had a suspension of those two things. Things that they need to do in order to have a capability that would directly threaten our homeland.”

에스퍼 장관은 또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한 데 이어 이제는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을 개발하려 하고 있다면서, 이는 미국 본토에 직접적인 위협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높은 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이 해야 할 일을 하기 위한 충분한 역량을 갖추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이어 외교가 실패할 경우에 대비하고 있다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에스퍼 장관] “I have to prepare for that. I have to work closely with our ROK partners to ensure we are ready to deter conflict and if that fails to win.”

한국 파트너와 긴밀히 협력해 갈등을 억지할 준비가 돼있다는 것을 확실히 해야한다는 것입니다.

이어 외교관들이 협상에 성공할 수 있게 도와줘야 한다면서도, 북한 문제는 곧 시험에 놓여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에스퍼 장관] “I think we are going to be tested here soon. Test in terms of the next stage, trying to get them back to the negotiating table and hopefully not back on the other path.”

"북한과의 다음 단계와 관련해 시험에 놓여질 것이며,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돌아오게 하고 북한이 다른 길로 가지 않기를 희망한다"는 겁니다.

에스퍼 장관은 또 중국, 러시아와의 경쟁을 강조한 뒤 이란과 북한을 거론하면서, 이들 `불량국가’들의 위협에 대해 우려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에스퍼 장관은 동맹국들의 방위비 분담과 관련해 “무임승차나 할인이 있어선 안 된다”고 미국의 기조를 거듭 확인했습니다. 

[녹취: 에스퍼 장관] “There can’t be any free riders, there can’t be any discount plans. We are all in this together.”

에스퍼 장관은 미국이 방위비 분담금을 과도하게 요구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은 국내총생산의 3.4%를 미국과 동맹들, 그리고 파트너들의 방위를 위해 지출하고 있지만, 많은 나라들은 국내총생산의 1% 혹은 이보다 적은 금액 만을 기여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따라서 미국의 요구는 비합리적이지 않으며, 전 세계 50개 나라들은 더 많은 기여를 해야 한다고 에스퍼 장관은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