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빈의 북한대사관. (자료사진)
오스트리아 빈의 북한대사관. (자료사진)

오스트리아 정부가 북한 노동자 송환과 관련한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러시아는 예정대로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를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오스트리아 당국은 자국 내 북한 노동자들의 노동을 허가하는 비자를 내준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유엔주재 오스트리아 대표는 최근 유엔 안보리에 제출한 중간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오스트리아 영토에 25명 미만의 북한 국적자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이들은 모두 오스트리아 거주 중 노동을 할 수 없는 조건이라며, 이들이 노동자 송환에 해당되는지 정밀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스트리아의 중간 이행보고서 제출로 안보리에 중간 이행보고서를 제출한 나라는 모두 47개로 늘었습니다.

한편 러시아 외무부는 시한 내에 북한 노동자들을 돌려보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러시아 ‘타스’ 통신에 따르면 표트르 일리이체프 외무부 국제기구국 국장은 13일 기자들에게 “러시아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고 있다”며 “해외 노동자 송환을 이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 10일,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 뒤 기자회견을 통해 러시아의 대북 제재 이행을 촉구한 바 있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지난10일)] “The North Korean workers that have been in Russia, from the Security Council resolution requires them to depart. I am hopeful that they will be able to complete that come into full compliance with that.”

러시아는 지난 3월 안보리에 제출한 대북 결의 이행보고서에서 2017년 12월31일부터 2018년 12월31일 사이 적법한 노동 허가를 받은 북한 국적자가 3만23명에서 1만1천490명으로 줄었다고 보고했습니다.

이는 북한 노동자 송환 규모를 공개한 10여개 나라 중 가장 많은 숫자입니다.

전 세계 모든 나라는 안보리 대북 결의에 따라 오는 22일 안에 자국 내 북한 노동자를 모두 내보내야 합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