켈리 크래프트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켈리 크래프트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미국의 요청으로 11일 열리는 유엔 안보리 회의에서는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 등 한반도의 전반적인 상황이 논의될 예정입니다. 공개리에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는 향후 북한의 도발에 대한 강한 경고 메시지가 나올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은 지난 5월부터 재개된 북한의 잇따른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도 유럽 국가들이 주도한 대북 비난 성명에 동참하지 않은 채 유화적인 태도를 보여왔습니다.

가장 최근에 채택된 2017년의 안보리 대북 결의 2397호까지만 해도 모든 대북 결의안 초안 작성과 채택을 주도했던 것과는 전혀 다른 행보입니다.

하지만, 북한이 대미 압박의 강도를 계속 높이고 주말 사이 동창리 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진행하면서, 미국은 이번 안보리 회의를 통해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을 강하게 경고하려 한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녹취: 매닝 연구원] "I think they are trying to send a message that the world is opposed to their nuclear effort and trying to warn them off of going in the direction I fear they are going in."

로버트 매닝 애틀랜틱 카운슬 선임연구원은 10일 VOA에, “미국은 북한 관련 안보리 공개회의를 소집함으로써 전 세계가 북한의 핵무기에 반대하며 우려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보내고, 북한이 가는 방향에 대한 경고를 하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유엔 안보리 유럽 이사국들은 세계 인권선언의 날인 10일 북한 인권 토의 개최를 요구했지만 미국은 사실상 이에 반대했습니다.

대신 미국은 북한의 최근 미사일 도발과 핵 문제 등 한반도에서의 최근 진행 상황을 논의하기 위한 안보리 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이는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경고 메시지를 보내면서도, 북한이 껄끄러워하는 인권 문제를 피해 외교의 문을 열어놓으려는 의도라는 지적이 지배적입니다.

전문가들은 특히 11일 열리는 안보리 공개회의는 인권 문제보다 더 시급한 북한의 추가 도발을 막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말했습니다.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대량살상무기 조정관은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이 위성발사를 하려 하다는 기밀정보를 입수했을 가능성이 크다며, 안보리 회의를 통해 북한에 경고 메시지를 보내려 하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세이모어 전 조정관] “The purpose of the meeting is to have the U.S. express its concerns that North Korea is maybe preparing to conduct a provocative long range missiles or satellite test and then try to get an agreement by the UNSC to urge North Korea not to take such an action.”

이번 안보리 회의의 초점은 “북한이 도발적인 장거리 미사일 혹은 위성 시험을 할 가능성에 대한 미국의 우려를 표명하고, 안보리 차원에서 북한이 도발 행위를 하지 말도록 촉구하는 합의를 끌어내는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때문에 안보리의 북한 인권 토론보다 대북 압박과 경고의 메시지는 더 클 것이라고 세이모어 전 조정관은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