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10일 워싱턴 국무부에서 열린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의 기자회견에서 북한 문제도 언급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10일 워싱턴 국무부에서 열린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의 기자회견에서 북한 문제도 언급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지킬 것을 촉구했습니다.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미국과 러시아의 공동 목표라며, 북한 노동자 송환 등 대북 제재 이행을 강조했습니다. 안소영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폼페오 국무장관이 북한의 비핵화 약속 이행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I think President Trump’s been unambiguous about our expectation, Chairman Kim personally made the commitment to denuclearize. So there wouldn’t be long range missile test, nuclear test. All of those are commitments that we are very hopeful that North Koreans will continue to abide by.”

폼페오 장관은 10일 워싱턴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 뒤 연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의 기대에 대해 모호하지 않았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를 약속했다”는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장거리 미사일과 핵실험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북한이 계속 지켜나갈 것으로 매우 기대한다”는 겁니다.

폼페오 장관의 발언은 최근 미국의 셈법 전환을 요구하며 ‘크리스마스 선물’을 언급한 북한이 공격적 태도를 취하면 미국은 대북 협상을 종료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한 답변으로 나온 겁니다.

폼페오 장관은 “라브로프 장관과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 이른바 FFVD라는 공동 목표에 동의했고, 대북 제재 이행의 중요성에 대해서 논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양국이 지금껏 협력해 오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고무적인 사안”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We continue to work to try and develop places where we can communicate negotiation mechanisms where we can talk to them about paths forward to achieve the denuclearization that both Foreign Minister Lavrov and I are determined to help the North Koreans achieve It's a place where we have overlap on our objective.”

폼페오 장관은 또 “우리는 의사소통할 수 있는 지점과 비핵화 달성을 위해 나아갈 길에 대해 그들과 대화할 수 있는 협상 메커니즘을 발전시키기 위해 계속 작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미국과 러시아는) 북한이 (비핵화를) 달성하는 것을 돕기로 결심했으며 이는 우리의 목표에서 겹치는 부분”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자주 언급해 온 북한과 북한 주민이 더 밝은 미래를 가질 수 있는 그곳에 북한이 도달할 수 있게 돕기 위한 방안을 함께 연대해 알아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It’s a place where we have overlap on our objective. We jointly figure out a way together, to the North Koreans to get there so that North Korea can and the North Korean people can have the brighter future, President has spoken, so often about.”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10일 워싱턴 국무부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10일 워싱턴 국무부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폼페오 장관은 러시아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이행에 동참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에게 대북 제재를 이행해준 데 여러 차례 고마움을 전달했다면서, 이는 미국 만의 제재가 아닌 러시아 당국 스스로도 찬성한 유엔 안보리 결의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안보리의 북한 해외 노동자 송환 결의도 준수해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There’s a major event on the 22nd of December, where every nation is required to have all North Korean workers out of their country. The North Korean workers that have been in Russia, from the Security Council resolution requires them to depart. I am hopeful that they will be able to complete that come into full compliance with that.”

오는 22일은 각국이 북한 노동자를 내보내야 하는 날이며,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도 안보리 결의에 따라 (러시아를) 떠나야 한다는 겁니다.

폼페오 장관은 그러면서 “러시아가 이를 완전히 준수할 것을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라브로프 장관은 ‘선 비핵화, 후 체제보장과 제재 완화’ 방식으로는 협상 재개가 어렵다며, 미-북 양측이 ‘상호주의적 접근’을 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대북 제재로 인해 대북 경제협력과 인도주의 지원에 어려움이 있다면서 제재 완화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