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볼튼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볼튼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볼튼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북한의 인권 상황을 논의하는 유엔 안보리 회의를 취소한 미국 정부를 우회적으로 비판했습니다.

볼튼 전 보좌관은 10일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한 최대 압박은 가능한 한 광범위한 지원을 동원해야 한다”며, “김(정은)의 주민 탄압, 테러 활동, 그리고 대량살상무기(WMD) 추구는 모두 철저한 조사를 타당하게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를 주도해야 하며, 다른 나라들을 방해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볼튼 전 보좌관의 이 트위터 글에는 미국 기자의 이름이 첨부돼 있습니다.

앞서 이 기자는 트위터에 트럼프 행정부 인사들이 안보리 북한 인권 회의를 막았다며, “존 볼튼의 견해를 듣고 싶다”고 적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