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7일 캘리포니아주 시미밸리에서 열린 국방 포럼에서 연설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7일 캘리포니아주 시미밸리에서 열린 국방 포럼에서 연설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북한의 도발적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당장 싸울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북한 문제의 가장 좋은 해결 방법은 외교적 해결책이라고 밝혔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 국방부가 9일 배포한 녹취록에 따르면 에스퍼 장관은 지난 7일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국방 포럼 후 가진 인터뷰에서 북한이 주장한 ‘크리스마스 선물’에 관한 질문에, 외교적 해결책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자신의 임무는 두가지 요소로 되어 있다면서, 첫 번째는 유사시 당장 싸울 준비와 이길 준비를 하는 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에스퍼 국방장관] “Well, look, we keep a close eye on North Korea all the time. My job is twofold. One is to ensure we're ready to fight and win tonight if called upon, and I'm confident that we are. I was just in Korea a few weeks ago and meeting with our commanders on the ground, reviewing our operations together.

자신은 전쟁이 벌어진다면 이길 것으로 확신하며, 이와 관련해 불과 몇 주 전에 한국에서 지휘관들과 함께 작전을 검토했다는 겁니다.

에스퍼 장관은 자신의 임무 중 두 번째 요소는 외교관들이 협상할 때 국방부의 지지를 확실히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에스퍼 국방장관] “And number two is my job is to enable our diplomats to make sure that they have the support of the Defense Department as they move forward. So our position remains the same. The best path forward with regard to North Korea is a diplomatic solution, a political agreement that gets us to a denuclearized peninsula. That's on everybody's interests.”

그러면서, 북한과 관련해 미국의 입장은 여전히 외교적 해결책이 가장 좋은 길이며, 비핵화된 한반도로 이끄는 정치적 합의에 모두의 이익이 달려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과의 협상을 여전히 희망하고 있다고 한 발언에 대한 질문에, 외교적 해결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에스퍼 국방장관] “Well, look, you prepare for the worst, but you work for the best. And in this case, you know, we have a very capable State Department team that's out there engaging with the North Koreans. And the best path forward is through a political agreement. And that is our hope.”

에스퍼 장관은 매우 유능한 국무부 협상팀이 북한과 협상을 진행 중이며 최선의 길은 정치적 합의에 있다며, 그것이 우리의 희망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협상에 대한 희망이 없다면 결과는 다시 전쟁 위기로 돌아가는 것이라며, 2017년 북한과 전쟁 위기에 놓여 있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개입해 김정은과 직접 대화를 통해 전쟁 위기를 벗어난 사실을 다시 한번 상기시켰습니다.

이어 북한이 지난 2년 동안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하지 않은 것은 좋은 일이라며, 미국이 계속 해야 할 일은 협상 테이블로 돌아가 북한과 대화하면서 앞으로 나아갈 길을 모색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또 북한이 최근 수 년 간 미사일 엔진의 연료를 액체에서 고체연료 기반으로 전환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북한에 대해 매우 훌륭한 정보를 갖고 있으며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자신이 1994년 육군 작전참모 시절부터 북한을 지켜봐왔다면서, 북한이 과거 어떤 행동을 해왔든 계속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문제를 다루는데 있어 북한을 무시하지도 않지만, 일일이 대응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조상진 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