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일 백악관에서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대표들과 오찬을 가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일 백악관에서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대표들과 오찬을 가졌다.

미국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도발 가능성에 대해 논의하기 위한 유엔 안보리 회의를 요청했습니다. 오는 11일 열릴 것으로 알려진 이번 회의는 미-북 비핵화 협상 국면에서 그동안 유럽연합 국가들이 주도해 온 북한 관련 논의를 약 2년 만에 처음으로 미국이 소집하는 겁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는 “유엔주재 미국대표부에 이번주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들과 도발 가능성과 관련해 유엔 안보리에 논의를 요청할 것을 지시했다”고 9일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In light of recent events on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President’s Dec. 5 meeting with the Permanent Representatives to the UN Security Council, the State Department is instructing USUN to propose to have the UN Security Council discussion on North Korea this week include a comprehensive update on recent developments on the Korean Peninsula, including recent missile launches and the possibility of an escalatory DPRK provocation.” 

국무부 대변인실은 이날 안보리에서 중단됐던 북한 인권 토론이 10일 재개되는지 확인을 요청하는 VOA의 질의에 이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최근 한반도에서의 일련의 사건들과 트럼프 대통령의 안보리 상임이사국 대사들과의 오찬을 고려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는 설명입니다.

이와 관련해 안보리 소속 외교관은 VOA에, 북한의 미사일 도발 등과 관련한 안보리 논의가 11일 이뤄질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무부는 북한 인권 문제가 올해 다시 열릴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켈리 크래프트 유엔주재 미국대사도 5일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중단됐던 안보리의 북한 인권 논의가 올해 재개될지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습니다.

[녹취: 크래프트 대사] “Those conversations on North Korea are confidential. We have not made a decision on whether or not there’s a December 10th meeting.”

북한에 관한 논의는 기밀이며, 10일 북한 인권 상황을 논의할지에 대해 결정하지 않았다는 설명입니다. 

이에 앞서 유럽연합 측은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북한의 인권 상황을 논의하기 위한 안보리 회의가 10일 열린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나 `블룸버그 통신’은 지난 6일 이 사안에 정통한 외교관들을 인용해 “미국이 안보리의 북한 인권 토의 개최에 대해 지지를 보류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통신은 미국이 북한 인권 토의를 추진해 온 독일과 영국 등 동맹국들에 인권 토의 개최를 지지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미국은 올 들어 북한의 거듭된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도 북한과 외교의 문을 열어놓으며 유엔에서 북한에 대해 유화적 태도를 보여왔습니다. 

북한의 5월과 7월 단거리 탄도미사일에 발사에 대응한 안보리 회의를 시작으로 그동안 영국과 프랑스, 독일 등 세 나라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내왔지만 미국은 동참하지 않았습니다. 

미국은 2006년 첫 대북 결의 1718호부터 가장 최근인 2017년 결의 2397호까지 안보리 회의 소집에서 결의안 초안 작성과 채택을 주도해왔습니다. 

때문에 북한이 설정한 비핵화 협상 ‘연말 시한’이 가까워지는 가운데 미국이 소집하는 안보리 회의에서 어떤 메시지가 나올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