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안보리 회의가 열렸다.
4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안보리 회의가 열렸다.

영국과 프랑스 등 유럽연합 6개국이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규탄했습니다. 영국은 북한의 최근 ‘크리스마스 선물’ 성명에 대해, 진짜 선물은 북한의 확실한 비핵화라고 강조했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영국과 프랑스, 독일, 벨기에, 에스토니아, 폴란드 등 6개 나라가 4일 북한의 최근 잇따른 미사일 발사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이들 나라들은 이날 비공개로 열린 유엔 안보리 회의 직후 공동성명을 통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날 회의는 영국과 프랑스, 독일 등 유럽 지역 이사국들의 요구로 열렸으며, 에스토니아는 차기 안보리 이사국입니다. 

조안나 로네카 유엔주재 폴란드대사입니다.

[녹취: 로네카 대사] "Belgium, Estonia, France, Germany, Poland and the United Kingdom are deeply concerned by the continued testing of ballistic missiles by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including the missile launches of 28 November."

로네카 대사는 북한의 계속된 도발은 역내 안보와 안정성을 저해하는 행위로, 특히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로네카 대사] "We condemn these provocative actions. They undermine regional security and stability, as well as international peace and security, and are in clear violation of unanimously adopted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또 북한이 잇단 담화를 통해 역내외 파트너를 위협한 것을 규탄하며, 선의를 갖고 미국과의 의미있는 대화에 임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조안나 로네카 유엔주재 폴란드대사가 안보리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조안나 로네카 유엔주재 폴란드대사가 안보리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유엔 회원국들에는 대북 제재의 엄격한 이행을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녹취: 로네카 대사] "It is vital that the Security Council ensures full implementation of its resolutions and that sanctions remain in place. We call o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comply with the obligation to strictly enforce these sanctions."

이날 안보리 회의에서 북한 문제는 당초 안건에 올라있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날 공동성명을 발표한 영국 등 6개국이 북한 문제를 다룰 것을 요청했고, 이에 따라 '기타 안건'으로 채택돼 논의가 이뤄졌습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안보리 일부 회원국들의 공동성명 발표는 올 들어 이번이 5번째 입니다.

영국과 프랑스, 독일 세 나라는 지난 8월 1일 첫 공동성명을 발표한 데 이어 계속해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안보리 긴급회의 소집을 요청했고, 회의 직후에는 북한을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습니다.

한편, 이날 회의에 들어가기에 앞서 영국 대표는 최근 나온 북한의 '크리스마스 선물' 담화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캐런 피어스 유엔주재 영국대사는 "진짜 필요한 선물은 돌이킬 수 없고 검증 가능한 북한의 확실한 비핵화 이행”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피어스 영국대사] "What's really needed is for the North Koreans to take to concrete, practical steps towards irreversible, verifiable denuclearization."

하지만 아직까지 북한으로부터 이런 행동을 보지 못했다고 피어스 대사는 밝혔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3일 리태성 외무성 미국담당 부상 명의로 발표한 담화에서 "다가오는 크리스마스 선물을 무엇으로 선정하는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에 달려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