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9월 10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지도하는 자리에 박정천 북한 인민군 총참모장이 서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9월 10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지도하는 자리에 박정천 북한 인민군 총참모장이 서 있다.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무력 사용 언급에 대해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박정천 북한 인민군 총참모장은 오늘(4일) 담화를 내고 "영국에서 진행된 나토 정상회의 기간 우리에 대한 재미없는 발언을 하였다는 데 대해 전해 들었다"며 "우리 무력의 최고사령관도 이 소식을 매우 불쾌하게 접했다"라고 밝혔습니다.

나토 정상회의차 영국을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3일)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필요하면 무력을 쓸 수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담화는 "위험한 군사적 대치상황속에서 그나마 조미 사이의 물리적 격돌을 저지시키는 유일한 담보로 되고 있는 것이 조미 수뇌들 사이의 친분관계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자국이 보유한 무력을 사용하는 것은 미국만이 가지고 있는 특권이 아니다"라며 "만약 미국이 우리를 상대로 그 어떤 무력을 사용한다면 우리 역시 임의의 수준에서 신속한 상응행동을 가할 것이라는 점을 명백히 밝힌다"고 강조했습니다.

담화는 그러면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상대로 무력을 사용하는 일은 미국에 있어서 매우 끔찍한 일이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