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6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에서 참석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6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에서 참석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 부산에서 열린 한국과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특별정상회의가 오늘(26일) 끝났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아세안 정상들은 정상회의 후 양측의 동반자 관계를 심화하기 위한 방안을 담은 '공동언론발표'를 채택했습니다.

이번 공동언론발표에서 정상들은 사람 중심 공동체, 상생번영의 혁신공동체, 그리고 평화로운 동아시아 공동체라는 3대 미래청사진에 합의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특히 공동언론발표에서 "아세안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해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ARF) 등 아세안 주도 지역협의체를 활용해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정상들은 공동언론발표 외에 분야별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명시한 '평화, 번영과 동반자 관계를 위한 한·아세안 공동비전 성명'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공동의장 성명'도 채택했습니다.

공동비전 성명은 특히 최근 최근 떠오른 보호무역주의를 배격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특별정상회의에서는 기업 간 교류 등 민간 분야의 협력 강화를 위한 행사도 이어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