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근 한국 국가안보실 1차장이 22일 청와대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유근 한국 국가안보실 1차장이 22일 청와대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한국 청와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 6시간을 앞두고 종료 결정 연기를 전격 선언했습니다. 지소미아는 한반도 시간으로 23일 0시 종료될 예정이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 협정 종료 통보의 효력을 정지시키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22일 오후 6시 브리핑을 통해 언제든 한-일 군사 비밀정보보호협정의 효력을 종료시킬 수 있다는 전제 하에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입니다. 

[녹취: 김유근 사무처장] “우리 정부는 언제든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의 효력을 종료시킬 수 있다는 전제 하에 2019년 8월 23일 종료 통보의 효력을 정지시키기로 하였으며, 일본 정부는 이에 대한 이해를 표하였습니다.

김 차장은 또 한-일 간 수출관리 정책대화가 정상적으로 진행되는 동안 일본 측의 3개 품목 수출 규제에 대한 WTO 제소 절차를 정지시키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결정은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발표한 지 약 5개월 만입니다. 

한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2일 오후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 참석차 일본 나고야를 방문했습니다. 

강 장관은 이 자리에서 미국, 일본 측 인사들과 접촉하고 22일 낮에 열린 NSC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나온 지소미아 관련 한국 측 입장을 설명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강 장관은 존 설리번 미 국무부 부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등을 만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한상미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