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선 세일즈 미 국무부 대테러국 조정관이 지난 14일 미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네이선 세일즈 미 국무부 대테러국 조정관이 지난 14일 미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미국의 테러 지원국 명단의 추가 또는 삭제 결정 에 깊이 관여하고 있는 미 국무부 고위 관리가 북한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북한이 테러 지원국에 재지정된 이유를설명하면서, 미국 정부의 대북 정책 목표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라고 강조했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네이선 세일즈 미 국무부 대테러국 조정관은 21일, 북한을 2008년 테러 지원국 명단에서 해제했다가 2017년부터 테러 지원국에 재지정한 과정에서 당시 국무부 장관이 공개된 북한 활동 외에 비공개 민감 정보를 종합 고려해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네이선 세일즈 조정관] “North Korea regime was designated as States Sponsors of Terrorism in 2017. That designation which the Secretary of State announced was informed by a review of publicly available information about the DPRK activities as well as other sensitive information about the DPRK activities.”

네이선 조정관은 무임소 대사와 민간인 안보, 민주주의, 인권 담당 차관 대행도 겸직하고 있습니다.

네이선 조정관은 이날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전화 기자 회견에서 미국 정부가 북한의 비핵화와 탄도미사일 발사 중단을 테러지원국 해제의 필수 조건으로 고려하고 있는지, 또 고려하고 있다면 어느 정도 수준을 요구하고 있는지를 묻는 VOA기자의 질문에 우선 재지정 배경부터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테러 지원국 재지정 결과, 트럼프 정부가 추구하고 있는 경제와 외교적 압박 정책에 다양한 제재가 더해졌다고 언급했습니다.

[녹취: 네이선 세일즈 조정관] “As a consequence of that designation, it imposes various sanctions that added to the economic and diplomatic pressure campaign that the Trump administration has been Pursuing.”

네이선 조정관은 “자신은 미래 미국의 테러지원국 지정 또는 해제 내부 숙고와 관련해서 공개적으로 말할 수 없는 위치에 있다”면서 향후 북한의 지정 해제 조치 여부와 관련해서는 말을 아꼈습니다.

[녹취: 네이선 세일즈 조정관] “As far as what the future holds, you know, I'm not really in a position to speak publicly about any internal deliberations about future designations or future Delisting.”

그러나, 북한과 관련한 미국의 정책은 명확하다며, 그것은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오 국무장관도 명확히 하고 있는 것처럼, 북핵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 비핵화 추구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네이선 세일즈 조정관] “As the President has made clear ,the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made clear, We are pursuing 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enuclearisation. That is our objective and that's what we intend to achieve.”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 1일 연례 ‘2018 국가별 테러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북한 정부가 외국 영토에서 암살에 연루되는 등 반복적으로 국제 테러 행위를 지원한 것으로 국무장관이 판단해 테러 지원국으로 재지정했다고 명시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2017년 보고서에서 적시된 “북한의 국제 테러 지원 행위에 지속적인 핵과 탄도 미사일 실험과 개발도 포함된다”는 문구는 올해 보고서에서는 빠졌습니다.

한편, 지난 2008년 미국 정부가 북한의 테러 지원국 명단 삭제한 배경에는 6자회담에 따른 이행으로 북한이 핵신고를 하고 핵 무기 개발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 확인됐다는 근거가 작용했습니다.

VOA뉴스 김동현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