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필리핀을 방문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국방부에서 열린 환영식에서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19일 필리핀을 방문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국방부에서 열린 환영식에서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19일 한국이 방위비 분담에 더 기여해야 한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필리핀을 방문 중인 에스퍼 장관은 이날 필리핀 국방장관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한국은 부유한 나라”라며, “더 기여할 수 있고 더 기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에스퍼 장관] “South Korea is a wealthy country. They can and should contribute more.”

에스퍼 장관의 발언은 이날 서울에서 미국과 한국 측이 이틀째 벌인 방위비분담협상이 서로의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결렬로 끝난 이후 나온 것입니다.

에스퍼 장관은 방위비 협상과 관련해 그 이상은 얘기하지 않겠다며, 자세한 내용은 국무부에 맡길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에스퍼 장관] “And beyond that I will leave it to the State Department to work out the particulars.”

에스퍼 장관은 또 협상 상황과는 상관 없이 미국과 한국은 함께 북한의 도발에 대한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는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은 자신이 직면한 도전 과제는 미국과 한국이 “최고 수준의 준비태세를 갖춰 북한의 나쁜 행위를 막고, 만약 이에 실패할 경우 오늘밤에라도 싸울 준비가 돼 있도록 확실히 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에스퍼 장관] “My challenge is to make sure that I, along with my counterpart Mr. Jeong and our respective chairmen, General Milley, General Abrams, and then on his side General Park, to make sure we maintain the highest state of readiness so that we’re prepared to deter North Korean bad behavior, and if that fails we’re prepared to fight tonight.”

에스퍼 장관은 그러면서, “그 두 가지를 모두 해낼 수 있고, 향후에도 그럴 것이라고 충분히 자신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에스퍼 장관] “And I’m fully confident that we’re parepared to do both right now and we’ll be able to do so in the future.”

VOA뉴스 김영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