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31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사회ㆍ인도주의ㆍ문화 사안을 다루는 제3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지난달 31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사회ㆍ인도주의ㆍ문화 사안을 다루는 제3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북한은 올해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또 북한인권결의안이 채택된 데 대해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반발했습니다.

아울러, 미-북 대화가 열려도 미국의 '적대 정책' 철회 문제가 의제에 올라야 핵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7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앞으로 조-미 대화가 열린다고 해도 우리와의 관계개선을 위해 미국이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는 문제가 대화 의제에 오른다면 몰라도 그전에 핵 문제가 논의되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14일 제74차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는 북한에서 발생하는 인권 유린을 규탄하고 책임자 처벌을 권고하는 결의안을 표결없이 전원동의로 채택했습니다.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은 지난 2005년 이래 15년 연속입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에 대해 "유엔이라는 것이 미국이 손을 들라고 하면 들고 내리라면 내리는 허재비(허수아비)로 완전히 전락됐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결의안 채택 시기가 최근 잇달아 열린 탈북민 백악관 초청행사에 이어진 데 대해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지는 격"이라며 "반공화국 인권소동의 배후에 미국이 서 있다는 것을 여실히 증명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서, "조-미 관계가 절묘한 모퉁이에 놓인 지금과 같은 예민한 시점에 미국이 우리를 또다시 자극하는 정치적 도발을 걸어온 데 대하여 우리는 각성을 가지고 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조-미 대화가 물망에 오르고 있는 때에 미국이 우리 제도를 전복하려는 개꿈을 꾸고 있는 것은 우리와 마주 앉아 진정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사가 전혀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우리는 이런 상대와 더는 마주 앉을 의욕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