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 대북특사단을 이끌고 1박 2일간 북한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6일 청와대에서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한국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브리핑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은 교착 상태에 있는 비핵화 협상이 재개되도록 북한을 적극 설득하고 있다고 한국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밝혔습니다. 정 실장은 북한이 시한으로 정한 올해 말까지 비핵화 협상에 진전이 없을 경우의 상황 변화에도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0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미-북 비핵화 협상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등 외교안보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 실장은 이날 회견에서 지난달 초 스톡홀름 회담 이후 교착 상태에 있는 "미-북 실무 협상의 재개 시기는 아직 예단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미국이 매우 적극적으로 북한을 설득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정 실장은 미국과 북한 사이에 고위급 실무회담이 열려서 비핵화 협상과 관련한 부분에서 상당한 진전이 있어야만 3차 미-북 정상회담이 개최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연말 시한을 강조하고 있는 상황에서 북측의 입장도 고려해 가면서 가급적 조기에 북-미 간에 실마리를 찾을 수 있도록 미국 측과 계속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 실장은 또 한국 정부는 북한이 정한 연말 시한을 "상당히 진지하게 보고 있다"며 "여러 가지 컨틴전시 (긴급사태)에 대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한국 정부는 2017년 이전 상황으로는 절대 돌아가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라며, "그 것을 위해서 여러 가지 노력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정 실장은 이날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지소미아)과 관련해, 양국 관계가 어렵게 된 근본 원인은 일본 측이 제공했다며, "한-일 관계가 정상화 된다면 지소미아 연장을 다시 검토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 실장은 또 지소미아는 "한-일 양국 간에 풀어야 할 문제"라며, "한-미 동맹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국방부는 11일 한국 정부 내에서 지소미아 종료를 연기하는 방안에 대한 검토는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지소미아 종료 연기를 검토한 적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습니다.

최 대변인은 "일본의 부당한 보복 조치가 철회되고, 한-일 간 우호관계가 회복될 경우 지소미아를 포함한 여러 가지 조치들이 재검토될 수 있을 것이라는 입장"이라며 "지금은 (종료 방침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