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유엔본부에서 유엔총회 제1위원회 회의가 열리고 있다.
뉴욕 유엔본부에서 유엔총회 제1위원회 회의가 열리고 있다.

미국 뉴욕에서 열리고 있는 제74차 유엔총회에 북한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관련 결의안들이 제출됐습니다. 오는 30일에는 북한인권 결의안도 제출될 예정입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유엔총회 제1위원회에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촉구하고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지지하는 결의안 3건이 발의됐습니다.

영국과 캐나다, 한국, 일본 등 63개국이 공동 제안한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 권고 결의안’은 북한이 안보리 관련 결의들을 위반하며 진행한 6차례 핵실험을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6자회담 등 평화적 수단을 통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이킬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아울러 남북정상회담과 미-북 정상회담 등 그 같은 목적을 위한 모든 대화와 노력을 환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캐나다와 핀란드, 스페인 등 26개국이 공동 제안한 ‘핵무기 없는 세상을 향한 공동 행동과 미래지향 대화 결의안’도 모든 북한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폐기를 위한 최근의 외교적 노력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안전기준 등 핵확산금지조약(NPT)의 전면 이행에 조속히 복귀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오스트리아와 뉴질랜드, 태국 등 12개국이 공동 제안한 ‘핵무기 없는 세계를 향한 결의안’은 최근의 남북정상회담과 미-북 정상회담 등 북한과의 대화와 논의를 고무적으로 주목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정부에 국제적 약속을 이행하고 모든 핵무기와 기존의 핵 프로그램을 포기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빠른 시일 내 핵확산금지조약에 복귀하고, 국제원자력기구의 핵 안전협정을 준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유엔총회 제1위원회는 다음달 초에 이 결의안들에 대한 표결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이어 12월에는 유엔총회가 본회의를 열어 제1위원회를 통과한 결의안을 최종 확정하게 됩니다.

유엔총회는 지난해에도 표결을 통해 ‘핵무기 완전 철폐를 향한 새로운 결의를 담은 공동행동 결의안’과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 권고 결의안’, ‘핵무기 없는 세계를 향한 결의안’ 등 3건의 북 핵 관련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녹취: 결의안 채택 효과음]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는 북한의 인권 상황을 규탄하고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북한인권 결의안이 제출될 예정입니다.

결의안 작성을 맡은 유럽연합은 최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오는 30일 결의안 초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인권 상황에 근본적인 변화가 없는 만큼, 올해 결의안 초안 내용도 지난해 결의안과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지난해 결의안은 북한에서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조직적이고 광범위하며 중대한 인권 유린을 강력히 규탄하면서 책임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강조했습니다.

유럽연합 대변인은11월 중순에 결의안이 3위원회에서 처리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표결 없이 합의 방식으로 채택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12월에는 유엔총회가 본회의를 열어 제3위원회를 통과한 결의안을 최종 확정하게 됩니다.

유엔총회는 2005년부터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특히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표결 없이 합의 방식으로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