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한국 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4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회담했다.
이낙연 한국 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4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회담했다.

한국의 이낙연 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늘(24일) 도쿄에서 만나 악화된 한-일 관계 개선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일본 천황 즉위식에 참석했던 이 총리는 이날 일본 총리관저에서 아베 총리를 만났습니다.

두 총리는 이날 회담에서 "한-일 양국은 중요한 이웃국가로서 한-일 관계의 어려운 상태를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한국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한-일 관계 경색을 조속히 타개하기 위해 양국 외교 당국 간 대화를 포함한 다양한 소통과 교류를 촉진해 나갈 것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베 총리는 논란이 되고 있는 강제징용 문제의 경우, '국가 간 약속은 지켜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거듭 밝히고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 당국 간 의사소통을 계속하자고 언급했습니다.

두 총리의 만남은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 이후 처음으로 성사된 최고위급 대화였습니다. 이 판결 이후 두 나라 관계는 악화일로를 걷고 있습니다.

한편 이낙연 총리는 아베 총리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