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독도(다케시마) 인근을 비행하는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 일본 방위성 통합막료감부가 공개한 사진이다.
러시아의 조기경보기와 전투기를 포함한 군용기 6대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해 한국 군 전투기 편대가 긴급 출격했다. 사진은 지난 7월 독도(다케시마) 인근을 비행하는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자료사진)

러시아 군용기 6대가 오늘(22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해 한국 전투기들이 대응 출격했습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A-50 조기경보기 1대, SU-27 전투기 3대, TU-95 장거리 폭격기 2대 등 러시아 군용기 6대가 KADIZ에 진입해 공군 전투기들이 출격해 대응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합참은 러시아 군용기들이 KADIZ에 접근하자 F-15K, KF-16 등 전투기 10대를 긴급 출격시키고 '경고통신'을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러시아 군용기가 이날 방공식별구역에 진입한 횟수는 총 4회라며, 올해 전체로는 모두 20회라고 설명했습니다.

방공식별구역은 자국에 접근하는 다른 나라 군용기를 조기에 식별하기 위해 영공 외곽에 설정하는 것으로, 국제법적으로 영공은 아니지만, 대체로 사전 통보 뒤 진입합니다.

지난 7월에는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들이 한국방공식별구역과 영공에 진입해 한국 전투기들이 경고사격을 하기도 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