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중국 베이징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안보 문제를 다루는 '향산포럼'이 개막했다.
21일 중국 베이징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안보 문제를 다루는 '향산포럼'이 개막했다.

한국과 중국이 베이징에서 국방전략대화를 5년 만에 재개했습니다.

한국 국방부에 따르면 21일 베이징에서 개막된 ‘향산포럼’에 참석 한 박재민 국방부 차관은 중국 연합참모부 샤오위안밍 부참모장(중장)과 제5차 한-중 국방전략대화를 갖고 한반도를 포함한 지역 안보 정세를 논의했습니다.

한-중 양측은 이번 회담에서 올해 국방교류협력이 정상화된 것을 높이 평가하고, 한중 국방장관 상호방문 추진 등 각급 인사교류를 더욱 증진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또 양국 해군과 공군 간 직통전화 추가설치 등 관련 양해각서를 개정하고 재난구호협력을 추진하는 등 각 분야에서 국방교류협력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해나가기로 했습니다.

현재 한-중 간에는 한국의 중앙방공통제소와 중국 북부전구 간에 직통전화가 운용되고 있습니다. 이와 별도로 한국과 중국 동부전구와 직통전화를 설치 문제도 논의되고 있습니다.

한-중 국방전략대화는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망)배치 문제로 인해 2014년 4차 회의를 끝으로 중단됐었습니다.

VOA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