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며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6일 사진을 공개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며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6일 사진을 공개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정상에 올랐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오늘(16일) 보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또 이날 삼지연 현지 지도에서 자력갱생을 강조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이 "백두의 첫 눈을 맞으시며 몸소 백마를 타시고 백두산정에 오르시었다"며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습니다. 통신은 이어 백두산 방문이 "우리 혁명사에서 진폭이 큰 의의를 가지는 사변"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또 김 위원장이 백두산 입구에 있는 삼지연군 내 인민병원과 치과전문병원 건설사업, 삼지연들쭉음료공장 등을 찾아 현지지도했다고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나라 형편이 적대세력들의 집요한 제재와 압살 책동으로 어렵고 난관도 시련도 많지만 인민이 그러한 시련 속에서 더 강해졌으며, 시련 속에서 자기가 걸어갈 발전의 길을 알게 되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미국을 위수로 하는 반공화국 적대세력들이 인민 앞에 강요해온 고통은 이제 더는 고통이 아니라 그것이 그대로 우리 인민의 분노로 변했다"라면서 "그 누구의 도움을 바래서도, 그 어떤 유혹에 귀를 기울여서도 안 되고 오직 자력부강, 자력번영의 길을 침로로 정하고 지금처럼 계속 자력갱생의 기치를 더 높이 들고나가야 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 정세 변화가 시작되기 직전인 2017년 12월 등 중요한 국내외적 고비 때마다 백두산에서 국정운영에 대해 구상했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