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목란관에서 열린 환영만찬에 참석했다.
김정은(가운데 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가운데 왼쪽) 중국 국가주석 내외가 지난 6월 평양 목란관에서 만찬을 함께하고 있다.

북한과 중국이 수교 70주년을 맞아, 오늘(6일) 정상 간 축전 교환을 통해 관계 발전을 다짐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축전에서, “조-중 두 당과 인민은 지난 70년 동안의 여정에서 언제나 생사고락을 같이하며 세월의 온갖 풍파를 이겨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서 “오늘 조-중 관계는 지나온 역사를 계승하고 새로운 미래를 개척해나가는 중대하고도 관건적인 시기”라며 “조-중 친선을 세상이 부러워하도록 강화발전시켜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같은 날(6일) 시 주석은 김 위원장에게 보낸 축전에서 “70년 전 정식 수교한 것은 양국 관계에서 획기적인 의미를 갖고 있다”며 “중국 공산당과 정부, 인민을 대표해 조선 노동당, 정부, 인민에게 열렬한 축하를 보낸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중-조 관계를 훌륭히 발전시키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방침”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외교관계설정 70돌을 계기로 중-조 관계의 안정적인 발전을 추동해 두 나라와 인민에게 더 많은 복리를 가져다줄 용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은 지난 1949년 북한이 첫 외교 관계를 맺은 나라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네 차례 중국을 방문했고, 시 주석은 지난 6월 북한을 국빈 방문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