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코 루비오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
마르코 루비오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

미-북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감행된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실험에 대한 미 상원의원들의 비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공화당 의원들은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민주당 의원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전략에 거듭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공화당 중진인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은 “미국의 자제가 계속되는 가운데 이뤄진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공격적인 움직임”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상원 외교위와 정보위 소속인 루비오 의원은 2일 트위터를 통해, 미-북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이날 감행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김정은이 좋은 합의를 협상하는 데 진지하지 않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루비오 의원은 그동안 북한의 비핵화 실현 가능성이 매우 낮다고 지적하면서, 정권 유지에 필요한 만큼의 제재 완화를 얻기 위해 최소한의 비핵화 조치만 취할 것이라고 주장해왔습니다. 

상원 외교위 동아태 소위 민주당 간사인 에드워드 마키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전략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마키 의원은 3일 발표한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소위 북한 비핵화 전략은 이룬 것이 거의 없다”며, “그러는 동안 미국과 동맹국들은 진전하는 북 핵무기 문제에 직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김정은은 핵무기 프로그램을 계속 급속도로 확장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실험을 반복적으로 용인하고, 유엔과 미국의 대북 제재 집행을 꺼리면서 더 대담해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주말 실무협상을 앞두고 미국 측 외교관들에게 힘을 실어주는 대신 김정은의 호전성을 일으키는 것은 미국의 협상가들을 더 어려운 상황에 빠뜨렸다”고 주장했습니다.

마키 의원은 상원 외교위 동아태 소위원장인 코리 가드너 의원과 함께 대북 금수 조치를 담은 제재 강화 법안인 ‘리드액트’ 통과를 의회에 거듭 촉구하고 있습니다.

앞서 가드너 의원은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트럼프 행정부의 최대 압박 캠페인 복원을 촉구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