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30일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 일반토의 연설을 했다.
김 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30일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 일반토의 연설을 했다.

김 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미-북 협상의 성공 여부는 미국에 달려 있다며 공을 미국에 넘겼습니다. 교착상태에 빠진 남북관계에 대해서는 ‘미-한 훈련’ 등을 거론하며 한국에 책임을 돌렸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김 성 북한 대사가 미국에 6.12 미-북 정상회담 공동성명의 이행을 촉구했습니다.

김 대사는 30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4차 유엔총회 일반 토의 연설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공고히 하는 관건은 미-북 정상회담에서 채택된 공동성명을 철저히 이행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싱가포르 공동 성명을 채택한 지 1년이 넘었지만 미-북 관계는 전진하지 못하고, 한반도 정세가 긴장 격화의 악순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그 책임을 미국에 돌렸습니다. 

[녹취: 김 성 대사] “전적으로 미국이 시대착오적인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매달려 정치 군사적 도발 행위를 일삼고 있는데 기인합니다.”

이어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을 요구하며 연말까지 지켜볼 것이라고 주장한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지난 시정 연설을 상기시키며, 미국이 북한과 공유할 수 있는 계산법을 찾기 위한 충분한 시간을 가졌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미국과 마주 앉아 포괄적 토의를 할 용의를 표시했으며, 미-북 협상이 기회의 창이 될지, 아니면 위기를 재촉할 계기가 될지는 미국에 달렸다는 주장입니다. 

김 대사는 교착 상태에 빠진 남-북 관계와 관련해서도 한국에 책임을 떠넘겼습니다. 

[녹취: 김 성 대사] “역사적인 북남선언 이행이 교착상태에 빠진 것은 세상 사람들 앞에서는 평화의 악수를 연출하고 돌아앉아서는 우리를 겨냥한 최신 공격형 무기 반입과 미국과의 합동 군사 연습을 강행하고 있는 남조선 당국의 이중적 형태에 기인됩니다.”

이어 북한을 겨냥한 최신 공격형 무기 반입과 미-한 간 군사 연습은 상대에 대한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며 무력증강을 하지 않기로 합의한 판문점 합의의 이행을 위한 군사 훈련 합의서에 대한 난폭한 위반이자 도전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4일 유엔총회 연설에서 북한이 무한한 잠재력을 실현하려면 반드시 비핵화를 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I've told Kim Jong Un, what I truely believe, that like Iran, his country is full of untapped poptential. To realize that promise, North Korea must denuclearize."

김정은에게 이란처럼 잠재력으로 가득한 북한에 대한 자신의 믿음을 이야기했고, 그것을 실현하려면 북한이 비핵화해야 한다는 겁니다. 

같은 날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유엔총회 연설에서 북한이 진정성을 갖고 비핵화를 이행하면 국제사회도 이에 상응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비무장지대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고 제안하면서, 이는 북한의 안전을 제도적이고 현실적으로 보장하게 될 것이며 동시에 한국도 항구적인 평화를 얻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