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업체가 건설한 세네갈 다카르의 10층 건물.
북한 업체가 건설한 세네갈 다카르의 10층 건물.

북한이 대형 동상을 건립한 서아프리카 나라 세네갈에서 북한 만수대 창작사가 이름을 바꾼 채 북한 노동자들을 동원해 외화벌이를 하고 있는 사실이 VOA 취재를 통해 확인됐는데요. 북한 노동자들은 세네갈 현지 회사의 수주를 받아 다양한 건물을 짓고 있었습니다. VOA는 최근 세네갈에서 벌어지고 있는 북한 해외 노동자들의 제재 위반 실태를 현장에서 취재했습니다. 오늘은 두 번째 시간으로 북한 노동자들이 투입된 현장을 추적해 봤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세네갈 수도 다카르의 한 해변가. 

북한이 제작한 대형 동상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이곳엔 녹색 담장이 둘러져 있고, 그 안에는 건물이 들어설 만한 큰 대지가 있습니다. 

VOA 취재 결과 이곳은 세네갈의 한 기업의 호텔 건설 현장으로 확인됐습니다. 

세네갈 수도 다카르 해변의 리조트 건설 부지. 북한 건설 업체가 공사를 수주했다.
세네갈 수도 다카르 해변의 리조트 건설 부지. 북한 건설 업체가 공사를 수주했다.

공사 수주 업체는 유엔과 미국의 제재 대상인 북한의 만수대 해외 프로젝트 그룹(MOP).

2010년 세네갈에서 초대형 동상 제작을 마친 뒤에도 세네갈에 남아 다양한 건물 공사를 진행하는 현장이 포착된 겁니다. 

특히 2017년부턴 제재 대상인 만수대라는 이름을 버리고 코르만 컨스트럭션이라는 상호로 기존 사업을 이어가고 있었습니다. 

VOA는 코르만이 만들었다는 주택단지와 고층건물, 상업용 상가 건물 등을 다카르 곳곳에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북한 노동자 약 10명이 생활하는 숙소 인근에 지어진 고급 주택 여러 채와 도심 한 복판에 자리한 10층 높이의 건물, 그리고 자동차 전시용 건물 등이 코르만의 흔적입니다. 

만수대의 이 같은 활동은 제재가 본격화된 2017년 이후 지금까지 현재 진행형입니다. 

만수대와 사실상 같은 업체인 코르만은 이런 방식으로 매년 100만 달러 이상을 벌어들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북한 건설업체가 지난 2010년 세네갈 수도 다카르에 세운 48m 높이의 '아프리카 르네상스 기념상'.
북한 건설업체가 지난 2010년 세네갈 수도 다카르에 세운 48m 높이의 '아프리카 르네상스 기념상'.

코르만에게 건설 일을 맡긴 세네갈 업체는 총 3곳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중 가장 활발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건 세네갈 최대 식품 업체인 ‘파티센’입니다. 코르만은 파티센의 공장 내 건물 여러 동을 완공한 이후, 줄곧 파티센으로부터 크고 작은 공사를 수주하며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앞서 VOA가 만난 북한 노동자도 파티센의 주차장에서 차단봉 공사를 하고 있었습니다. 

[녹취: 북한 노동자] (여기 지금 무슨 작업하는 거에요?) “자동차 차단봉. 차도 길에 세우니까, 차 못 들어오게... 차 못 들어오게 차단봉이 있어야지.”

이 노동자를 비롯해 북한 노동자 10여명이 파티센 내 숙소에서 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또 다른 업체는 자동차 수입업을 하고 있는 E사로, 현재 해변가에 건설 중인 호텔의 소유주입니다. 

E사는 과거 코르만에게 10층짜리 건물 2동에 대한 공사를 맡겼었는데, 이번엔 대형 부지에 4층짜리 고급 호텔을 지어달라고 요청한 겁니다. 

아랍에미리트에 본사를 둔 S 그룹은 다카르 북부 지역의 대형 주택단지 건설을 하면서, 코르만의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VOA 취재 결과 코르만은 대형 주택단지 건설에 앞서 견본 주택을 짓고 있는데, 이를 위해 10여명의 북한 노동자가 이 주택 공사부지에서 숙식을 해결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S사 관계자는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 노동자 고용 사실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녹취: 현지 회사 관계자] “There is no North Korean workers in our companies.”

이 회사에는 북한 노동자가 한 명도 없다는 겁니다.

이런 주장은 그러나 회사측이 이달 8일 현지 언론에 스스로 밝힌 내용과 정면으로 배치됩니다. S사는 코르만 컨스트럭션과 해당 건설 부지 공사에 협력을 맺게 됐다는 사실과 함께 "우리는 독보적인 전문성을 지닌 국제적 전문가인 코리안 파트너들과 일을 하게 돼 매우 영광"이라고 밝혔기 때문입니다. 

해당 보도에는 코르만 소속 노동자들의 사진도 실렸는데, 일부는 VOA가 북한 노동자들의 숙소에서 목격한 인물들과 일치했습니다. 

아랍에미리트에 본사를 둔 세메르 그룹의 세네갈 다카르 주택단지 건설 계획을 소개한 현지 언론 기사. 북한 건설업체 소속 노동자들의 사진이 실려있다.
아랍에미리트에 본사를 둔 S사의 세네갈 다카르 주택단지 건설 계획을 소개한 현지 언론 기사. 북한 건설업체 소속 노동자들의 사진이 실려있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 2017년 9월 채택한 결의 2375호에서 모든 유엔 회원국들이 북한과의 합작 사업을 금지하도록 했습니다. 

이들 3개 회사 모두 이 같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하고 있는 겁니다. 

S사를 제외한 나머지 회사들은 VOA의 문의에 답변을 하지 않았습니다. 

현지인들은 세네갈 업체들이 코르만에게 건설 일을 맡기는 건, 코르만이 보유한 대형 장비 때문이라고 입을 모았습니다. 

코르만은 만수대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던 시절 아프리카 르네상스 동상 건립을 위해 중국으로부터 들여온 대형 장비를 보유하고 있는 세네갈 내 몇 안 되는 건설 업체라는 설명입니다. 

실제로 코르만은 대형 기중기와 굴삭기 등 세네갈에서 쉽게 볼 수 없는 건설장비들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원활한 공사를 목적으로 했더라도, 사실상 제재 대상인 코르만에게 건설 공사를 맡기고 북한 노동자를 고용한 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입니다.

또 유엔 안보리와 별도로 미 재무부가 코르만의 전신인 만수대를 제재 명단에 올린 만큼, 이들 회사들은 미 독자제재 위반 논란에서도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이들 회사들이 미 금융망을 이용하거나, 미국과 관계된 사업을 했다면 미 재무부의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북한의 제재 대상이 세네갈에서 버젓이 활동을 하는 배후에는 세네갈 정부의 묵인도 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그러나 세네갈 정부는 이번 사안과 관련한 VOA의 문의에 답변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아웃트로: 내일은 북한 노동자들의 세네갈 현지 외화벌이 실태 3부를 보내드립니다.

독자 제보: VOA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기사화를 원하는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Koreanewsdesk@voanews.com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뉴스 제작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습니다. 제공하신 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되며, 제보자의 신분은 철저히 보호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