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캘리엔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캘리엔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

캘리앤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비핵화를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콘돌리자 라이스 전 국무장관은 이전 정부와는 다른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성과를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캘리앤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은 15일 미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협상 스타일을 강조하며 진행되고 있는 대북 협상을 지지했습니다.

콘웨이 선임고문은 트럼프 행정부가 기존 정부와는 다르다는 점이 강점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콘웨이 선임고문] “But this is why it's so important to have a president who isn't a typical politician because he and his team don't sit around and say, well, let's study it, let's have a competition about it.”

트럼프 대통령과 참모들은 그저 앉아서 ‘이에 대해 연구해 보자, 이에 대해 경쟁하자’라고 말하는 기존 정치와 같지 않다며 이는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라는 설명입니다.

콘웨이 선임고문은 세계 많은 정상들과 만남을 갖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말하며 북한 문제도 함께 언급했습니다.

[콘웨이 선임고문] “If you're Donald Trump, why bother giving up the great life he had, the very successful life he had outside of government for 70 years…if you're not going to try to denuclearize the Korean Peninsula .”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비핵화를 이루려고 시도하지 않을 것이면 왜 굳이 행정부 밖의 성공적인 70년 동안의 삶을 뒤로 하고 대통령이 되었겠느냐는 겁니다.

콘웨이 선임고문은 또, “트럼프 대통령은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라면 세계 정상들과 얼마든지 협상 테이블에 앉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같은날 콘돌리자 라이스 전 국무장관은 미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협상을 지지했습니다.

라이스 전 장관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전임 정권과는 달리 성과를 낸 점을 강조했습니다.

[라이스 전 국무장관] “Nobody's been able to solve the North Korean problem. I don't have a problem with how they're going about that.”

트럼프 이전 정권의 그 누구도 북한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으며, 자신은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과 관련해 진행하고 있는 일에 문제가 없다고 본다는 겁니다.

라이스 전 장관은 이어 트럼프 행정부가 이룬 성과를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현재 진행되고 있는 협상에 대해 ‘인내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라이스 전 국무장관] “We've been patient on the Korean Peninsula keeping the peace there so that the South wouldn't be overrun. Patience has served us well, but we're feeling now impatient. So I hope that that will be a part of the new consensus.”

미국은 그동안 한반도에 대해 인내해 왔으며, 이것이 한반도의 평화를 지켜 한국이 침공 당하지 않게 했다는 겁니다.

라이스 전 장관은 그러면서 지금까지 지켜왔던 인내가 도움이 되었는데 지금은 참을성이 없는 것 같아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