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그린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부소장이 4일 워싱턴에서 미 의회 산하 미-중 경제안보검토위원회가 개최한 미-중 관계 청문회에서 증언했다.
마이클 그린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부소장이 4일 워싱턴에서 미 의회 산하 미-중 경제안보검토위원회가 개최한 미-중 관계 청문회에서 증언했다.

중국은 한국이 지정학적 요인 때문에 미국과의 동맹 대열에서 이탈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런 기회를 엿보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중국이 국익을 위해 수단을 가리지 않고 상대국을 공격한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은 일본과는 크게 다른 역사적, 지정학적 요인으로 인해 미국과의 동맹 대열에서 이탈할 가능성이 큰 후보라고 마이클 그린 전략국제문제연구소 부소장이 주장했습니다.

[녹취:그린 부소장] “Korea has a very different history and a very different geopolitical situation from Japan and the Chinese view Korea as a much more likely candidate for de-alignment from the U.S.”

그린 부소장은 4일 미 의회 산하 미-중 경제안보검토위원회가 개최한 미-중 관계 청문회에서 미-한 동맹에 대한 중국의 시각을 분석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린 부소장은 중국이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 동참에 소극적인 한국의 상황을 이용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그린 부소장] “Korea has not explicitly signed on to the free and open Indo Pacific strategy like almost every other ally and partner and I think Beijing sees opportunity there. That is problem particularly given the Japan- Korea situation.”

미국의 다른 동맹국과 파트너와 달리 한국은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 참여를 명시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린 소장은 중국이 여기서 기회를 엿보고 있는 것 같다며, 이는 특히 한-일 간 상황을 감안할 때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중국은 역내 안보에서 무게중심 역할을 하는 미국의 동맹을 끊이없이 겨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청문회에 참석한 앤드류 크레피네비치 솔라리움 회장은 중국이 자국 국익을 위해 수단을 가리지 않고 주변국들을 공격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크레피네비치 회장] “It seems to be that given China’s focus on comprehensive national power that they will look to use all instruments of power. The point about the THAAD battery to South Korea and all of the sudden there is economic consequences for the Republic of Korea.”

포괄적인 국가권력에 집중하는 중국은 모든 수단을 사용할 것이며, 한국이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를 배치했을 때 경제 보복을 가했다는 것입니다. 

크레피네비치 회장은 중국이 일본과 다오위다오, 센카쿠 열도를 둘러싼 영유권 분쟁에서 일본에 희토류 수출을 금지했던 사례도 들었습니다.

한편 그린 부소장은 중국의 전략이 역내국가들의 반발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며, 미국은 한국과 일본 등 동맹국들과의 협력을 계속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김카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