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
문재인 한국 대통령.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ASEAN ·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 또는 태국 방콕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참석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30일) 태국 신문 ‘방콕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을 부산이나 방콕 행사에 초청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아세안 10개국 정상들이 모인 자리에 김정은 위원장이 함께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면 한반도와 동아시아의 평화를 위해 매우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방콕 EAS 정상회의에서는 동아시아 국가들과 북한이 구체적으로 무엇을 협력할 수 있을지 이야기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다만 “김 위원장 초청 문제는 북-미 간 대화를 포함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 상황 등을 함께 고려해야 할 것”이라며, 아세안 국가들과도 계속 협의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를 실질적으로 실천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북한이 핵을 버리고 경제협력으로 모두와 함께 할 수 있도록 아세안이 많은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11월 부산에서 개최될 한-아세안 정상회의에는 싱가포르와 필리핀,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등 아세안 10개 회원국이 모두 참가합니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지난해 회의에서 김 위원장을 초청하자고 제안했고, 한국 정부는 이를 토대로 공식 초청 방안을 검토해 왔습니다.

이에 앞서 11월 초 방콕에서 열리는 EAS는 아세안 10개 나라에 더해 미국, 중국, 한국, 일본, 러시아, 호주, 뉴질랜드, 인도 등이 참여하는 형태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