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28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101회 '아메리칸 리전 전국대회'에서 연설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28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101회 '아메리칸 리전 전국대회'에서 연설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북한의 공세에 대한 강력한 대응이 북한을 대화로 이끌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전쟁에서 숨진 모든 미군 유해를 미국으로 데려올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펜스 부통령은 28일 미국재향군인회 ‘아메리칸 리전’이 인디애나 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개최한 행사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강력한 대응이 북한을 대화에 나오게 만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펜스 부통령] “From the outset of this administration, the president also stood strong against North Korean aggression…”

트럼프 대통령이 정부 출범 때부터 북한의 공세에 강력히 맞섰고, 그 결과 지금 북한이 협상테이블에 있다는 겁니다.

이어 지금은 북한의 핵실험과 미국에 대한 위협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세 차례의 역사적인 미-북 정상회담이 열렸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지도력 덕분에 북한 지도자가 한국전쟁에서 전사한 모든 미군 유해의 송환을 약속했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북한은 지난해 7월 27일 미군 유해가 담긴 상자 55개를 미국에 전달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한국전 참전용사의 아들로서 당시 미군 유해 봉환식에 참석한 것은 대단한 영광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펜스 부통령] “I told the president this. You never gave me any great honor than he allowed to me to represent him…”

트럼프 대통령에게 대통령을 대신해 55개의 미군 유해 상자가 미국 땅으로 돌아오는 행사에 참석할 수 있도록 허락해 준 것이 그 어떤 것보다 큰 영광이었다고 이야기했다는 겁니다.

펜스 부통령은 미국 국기로 감싼 55개의 작은 상자가 비행기에서 내리는 것을 본 것은 특별한 경험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영웅들을 데려온 것이며, 앞으로 더 많이 올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행정부는 모든 미군 유해를 미국으로 데려올 때까지 결코 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