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지소미아)’을 종료한 한국 정부의 결정에 미국이 깊이 실망하고 우려한다고 밝혔습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어제(25일) 트위터 공식 계정에 이 같은 내용의 글을 올리고, 지소미아 종료 이후 “한국 방위가 더욱 복잡해질 것이며, 미군의 위험이 증가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지난 22일,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한 직후 국무부는 공식 논평과 마이크 폼페오 장관의 발언을 통해 “실망과 우려”를 표시한 바 있습니다.

미 국방부도 같은 날 두 차례 성명을 내고 “강한 우려와 실망”을 나타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