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5일 주요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에서 양자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5일 주요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에서 양자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를 문제 삼지 않을 것임을 거듭 밝혔습니다. 미-한 연합훈련에 대해서도 `돈 낭비'라며 반대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지난 24일 단거리 미사일 시험발사에 대해 “달갑지 않다”면서도, 김정은 위원장이 합의를 위반한 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프랑스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25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양자회담에 앞서 '북한이 더 많은 (미사일) 시험을 하는 데 우려하지 않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 같이 대답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단거리 (미사일)을 좋아하지 않는다'면서, “왜냐하면 단거리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영역이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를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고 밝힌 아베 총리와 이견이 있는 게 아니냐는 기자들의 지적에, “(김정은 위원장과) 개인적으로 그 것(단거리)을 논의한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김 위원장과 논의한 것은 장거리 탄도미사일이었다며, 그 건 김 위원장이 할 수 없고, 하지도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핵실험도 하지 않았다며, “그는 단거리를 (시험)했고, 이는 평범한 미사일들일 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뿐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그런 미사일들을 시험한다"며,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시험발사를 문제 삼지 않는다는 기존의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한 연합군사훈련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한국의 '전쟁연습' 즉 미-한 연합군사훈련에 화가 났던 것이라며, “나 역시도 그 것들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 자신은 미 행정부 관리들에게 '만약 (연합군사훈련을) 하고 싶다면, 당신들이 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간섭하고 싶진 않다'고 말했다면서도, “나는 (훈련이) 완전한 돈 낭비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연합군사훈련이 수정된 상태로 진행됐다고 밝힌 뒤, 옆에 있던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게 '이게 맞느냐'고 물었고, 이에 볼튼 보좌관은 “매우 많이 수정됐다”며 호응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 해결에 여전히 낙관적인 견해를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겐 국가로서 엄청난 잠재력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신흥국가로 놓고 볼 때 북한의 잠재력은 어떤 나라에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김 위원장이 다른 누구보다 이를 잘 이해하고 있다고 본다며, “결국 그가 옳은 일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