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의 새로운 미사일 발사에 대해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논란이 되고 있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에 대해선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단거리’이며, 큰 문제가 될 게 없다는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He likes testing missiles, but we never restricted short range missiles. We'll see what happens. Many nations test those missiles. We tested a very big one the other day, as you probably noticed.”

트럼프 대통령은 23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그(김정은 위원장)는 미사일들을 시험하는 걸 좋아하지만, 우리는 단거리 미사일을 제한한 적이 없다”며, “무슨 일이 일어날 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많은 나라들이 그런 미사일을 시험한다”며, “알다시피 우리는 얼마 전 매우 큰 미사일을 시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신뢰를 깨는 것이냐’는 질문에 답변을 하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질문에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대답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친분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think that we have a very good relationship. We'll see what happens. That could always change, but we'll see what happens. Kim Jong-un has been, you know, pretty straight with me, I think. And we're going to see what's going on.”

김 위원장과 매우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고 생각하며, 이건 언제든 바뀔 수 있지만, 무슨 일이 있을 지 지켜볼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김정은은 나에게 꽤 솔직했다고 생각한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말했습니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질문에 “무슨 일이 일어날 지 지켜볼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 또한 나의 매우 좋은 친구”라며, “한국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 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프랑스에서 개최되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이날 출국길에 올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G7 정상회의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날 것이라며, 그와의 만남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아베 총리가 훌륭한 신사이자, 자신의 훌륭한 친구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