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9일 서울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9일 서울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미국과 한국, 북한이 서로 역지사지하는 자세로 대화 기회를 반드시 살려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9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남-북-미 간의 대화가 시작됐고, 진도를 내고 있다는 사실”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서로 상대방의 입장을 헤아리고 역지사지하는 지혜와 진정성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촉구하면서 “대화에 도움이 되는 일은 더해가고, 방해가 되는 일은 줄여가는 상호 간의 노력까지 함께해야 대화의 성공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 16일 북한 당국이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을 통해 “남조선 당국자들과 다시 마주 앉을 생각이 없다”고 밝힌 데 대한 반응으로 풀이됩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의 대화 국면은 그냥 온 것이 아니”라고 거듭 강조하고 “언제 터질지 알 수 없을 만큼 고조되었던 긴장에 대한 우려와 때마침 열리게 된 평창 동계올림픽의 절묘한 활용, 남·북·미 지도자들의 의지와 결단이 더해져 기적처럼 어렵게 만들어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 기회가 무산된다면 언제 다시 이런 기회를 만들어낼 수 있을지 알 수 없다”며 “깨지기 쉬운 유리그릇을 다루듯 조심스럽게 한 걸음씩 나아가는 신중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국 정부 국정목표인 ‘평화경제’를 다시 한번 주창하면서, 이는 “지구상 마지막 남은 냉전체제를 해체하고 평화와 번영의 새 질서를 만드는 세계사적 과업이자 한반도의 사활이 걸린 과제”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