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측 판문점에 도착한 후 환하게 웃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6월 판문점에서 만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이 트윗으로 판문점 회동을 제안한 지 10분 만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화를 걸어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정말 믿기 어려운 일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말 김정은 위원장과의 판문점 전격 회동과 관련해, 자신이 트윗으로 만남을 제안한 지 10분 만에 김 위원장이 전화를 걸어왔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5일 뉴햄프셔 지역 라디오 방송인 `WGIR’와의 인터뷰에서 트위터의 유용성 등에 관해 언급하던 중 이런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당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 오사카에 머물던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으로 향하기에 앞서 트윗을 통해 김 위원장에게 전격 회동을 제안했고, 북한이 이에 화답하면서 극적인 회동이 성사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한국으로 날아갈 때, 북한 바로 옆, 국경 근처인 한국으로 간다는 생각을 했다”며, 하지만 “어떻게 하면 김정은에게 연락할 지 아무도 몰랐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나는 한국으로 간다. 당신이 잠시 나를 만나기를 원한다면 만나자”는 트윗을 올렸고, “그가 10분 만에 전화를 걸어왔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자신에게 전화를 걸어온 것인지, 아니면 미-북 당국자들 사이에 통화가 이뤄진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전화통화에 대해, “그건 정말 말도 안 되는 일이었다. 믿기 어려운 일이었다”며 “우리는 좋은 만남을 가졌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내가 의사소통을 하는 엄청난 방식”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30일 판문점 자유의 집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전격적으로 만나 수 주일 안에 실무 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하지만 미-북 양측의 비핵화 실무 협상은 아직 열리지 않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