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오늘(15일) 광복 74주년을 맞아 축전을 교환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보낸 축전에서 “식민지 기반에서 조선을 해방하기 위해 함께 싸운 붉은군대 군인들과 조선의 애국자들의 위훈에 대한 추억을 소중히 간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러시아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관계는 친선적이고 건설적인 성격을 띠고 있으며, 4월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회담은 이를 여실히 확증해 주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회담 당시 합의를 이행하는 것이 “조선반도에서의 안정과 안전을 보장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답신을 통해 “새로운 높은 단계에 들어선 두 나라 사이의 친선협조 관계가 앞으로도 정치, 경제,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끊임없이 확대 발전되리라는 확신을 표명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양국 관계가 “지난 4월 블라디보스토크의 첫 상봉에서 이룩된 공동인식과 합의에 기초하여 두 나라 인민들의 지향과 염원에 맞게 좋게 발전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북한 관영매체들은 중국 측과 축전 교환이 있었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