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친서에서 미-한 연합훈련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9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전날 ‘매우 아름다운’ 편지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got a very beautiful letter from Kim Jong Un yesterday. I think we will have another meeting.”

그러면서, 자신과 김 위원장이 또 다른 만남을 갖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이 세 쪽에 달하는 편지를 작성했다며 어떤 내용을 담았는지도 설명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He talked about what he’s doing. He is not happy with testing. It’s a very small testing that we did but. He wasn’t happy with the testing, he put that in the letter.”

김정은 위원장이 편지에서 자신이 현재 뭘 하고 있는지에 대해 말하면서, 미-한 연합훈련에 대해 달갑게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썼다는 설명입니다.

최근 잇따른 발사체 발사 등으로 미-한연합훈련에 대한 불만을 드러낸 데 이어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트럼프 대통령에게 자신들의 입장을 전달한 겁니다.

트럼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친서와 관련해, 미-한 연합군사훈련에 대한 개인 견해도 함께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ve never liked it. I've never been a fan you know why? I don't like paying for it. We should be reimbursed for it. And I told that to South Korea, but I don't like it either. But I said to do this because this is a big test.”

미-한 연합훈련에 드는 비용 때문에 자신은 이를 좋아하지 않지만, 이 훈련이 중요하기 때문에 진행하는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한-일 간 갈등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South Korea and Japan are fighting all the time. They got to get along because it puts us in a very bad position.”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일본이 계속 싸우고 있다며, 이는 미국의 입장을 난처하게 하기 때문에 두 나라는 사이좋게 지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오택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