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해군의 MH-60R ‘시호크’ 다목적 헬기. (자료사진)
미 해군의 MH-60R ‘시호크’ 다목적 헬기. (자료사진)

미 국무부가 8억 달러 규모 군용 헬리콥터를 한국에 판매하는 계획을 승인했습니다.

미 국방부 국방안보협력국(DSCA)은 어제(7일)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하고, MH-60R ‘시호크’ 다목적 헬기 12대와 장착 무기, 운용에 수반되는 레이더와 통신장비 등이 판매 목록에 들어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시호크는 미국 방산업체 ‘록히드 마틴’이 제작하는 최신예 기종 중 하나입니다.

국방부는 이번 무기 판매를 통해 “대한민국이 역내 위협에 대한 억지력과 자국 방어 능력을 확대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지난 5월, 한국 정부는 10억 달러 규모의 시호크 헬기 18대 구입을 미국에 요청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판매 대수를 12대로 줄이고 대당 단가는 올려 승인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