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한국·일본 담당 동아태 부차관보가 지난 8월 워싱턴 헤리티지재단에서 열린 한-일 관계 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했다.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한국·일본 담당 동아태 부차관보가 7일 워싱턴 헤리티지재단에서 열린 한-일 관계 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했다.

마크 내퍼 국무부 부차관보는 북한을 포함한 국제사회 문제에 대한 공동 대응을 위해 미-한-일 3국 관계가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러시아 군용기 등의 한국 영공 침범은 3국에 대한 직접적 도전이라며, 3국 관계를 멀어지게 하려는 시도를 차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마크 내퍼 국무부 한국·일본 담당 동아태 부차관보는 과거에 비해 미-한-일 3국 관계의 중요성이 더 커졌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내퍼 부차관보] “And significantly, this cooperation is no longer just bilateral between Japan and the Republic of Korea respectively. Our cooperation now is increasingly trilateral, whether it's dealing with, again the threat with the North Korean nuclear missile programs, whether it's promoting women's empowerment, or whether it's promoting development assistance around the world.”

내퍼 부차관보는 7일 헤리티지재단에서 행한 기조연설에서 미국은 한국, 일본과 역내와 세계 도전들에 함께 대응하고 있다며, “중요한 건 이런 협력이 더 이상 일본과 혹은 한국과의 개별 양자 관계로 이뤄지는 게 아니란 점”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의 협력은 북한의 핵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위협이나 여성의 권한 강화, 전 세계의 개발 지원 촉진 여부와 상관 없이 점차 3자로 확대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따라서 “(한국과 일본) 두 나라의 동맹이자 친구인 미국으로서는 세 나라 사이에 강력하고 긴밀한 관계와 더불어 생산적이고 건설적인 관계를 확립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고 내퍼 부차관보는 강조했습니다.

[녹취: 내퍼 부차관보] “As an ally and friend to both countries, more than ever, it is critical to ensure that there are strong and close relationships, productive and constructive relationships between and among our three countries. And this is particularly necessary at this time in the face of shared challenges posed by North Korea, Russia and China.”

특별히 북한과 러시아, 중국으로부터 야기된 공동의 도전에 직면한 현 시점에 이는 더욱 필요하다는 설명입니다.

이와 관련해 내퍼 부차관보는 최근 러시아와 중국 군용기들이 한국 영공을 침범한 사실을 사례로 제시했습니다.

[녹취: 내퍼 부차관보] “We only have to look at the recent joint patrol by Russian and Chinese aircraft as a direct challenge to our three countries and attempt to take advantage of the current frictions in Japan South Korea relations. We must not let challengers in the region drive a further wedge between and among our three countries.”

두 나라 군용기들의 공동 비행은 (미-한-일) 3국에 대한 직접적인 도전이자, 한-일 갈등에서 이익을 얻으려는 시도로 봐야한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런 역내 도전자들이 3국 간, 그리고 3국 사이를 추가로 더 벌리도록 해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내퍼 부차관보는 일본과 한국은 각각 그들의 양자 관계가 악화하면 결과를 받아들여야 하고, 각자 이 관계를 개선시킬 책임을 져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내퍼 부차관보] “We believe that Japan and Korea each suffer consequences when their bilateral ties worsen. And we believe that each bears responsibility for improving their relations. We believe that some soul searching is an order about political decisions that have damaged bilateral trust in recent month. By the same token, we believe that prudence is required to prevent tensions from contaminating the economic and security aspects of Japan, South Korea ties. Calm confident words from national leaders we believe will generate a similar response from their nations.”

그러면서, “최근 몇 개월 간 양자관계를 손상시킨 정치적 결정들에 대해 약간의 자아성찰을 해야 한다”는 국무부의 입장을 상기시켰습니다.

내퍼 부차관보는 “한-일 관계의 경제와 안보 측면에 악영향을 주는 긴장 상태를 막기 위한 신중함이 필요하다고 믿는다”며, “국가지도자들로부터 나오는 침착하고 확실한 발언들은 각자의 나라에서 비슷한 반응을 이끌어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미국은 한-일 두 나라가 창의적인 해결책을 위한 공간을 찾길 바라고, 또 그렇게 믿는다며, “미국은 계속해서 이 문제에 관여할 것이고, 우리의 두 동맹 간 대화를 촉진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