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일 신시내티에서 열린 공화당 선거유세에 참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일 신시내티에서 열린 공화당 선거유세에 참석했다.

미국 성인 10명 중 절반은 북한 정권을 적으로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우호적 발언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반응이 부정적 평가 보다 많았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국의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와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유가브(YouGov)가 미국 성인 1천 5백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최근 발표했습니다.

지난달 27일부터 30일까지 미국의 우방과 경쟁국 12개 나라에 대한 인식을 다양한 계층별로 조사한 결과 북한을 적대국으로 간주한다는 응답이 51%로 가장 많았습니다.

북한에 ‘비우호적’이란 응답 24%를 포함하면 미국인 4명 중 3명이 북한을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정적 답변은 특히 부유층에서 더 많았습니다.

가족소득이 연 10만 달러가 넘는 응답자들은 62%가 북한을 적이라고 답했고, ‘비우호적’이라고 답한 24%를 합하면 부유층의 86%가 북한을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연 수입 5만 달러 이하 저소득층 응답자는 45%만이 북한을 적이라고 답했습니다.

인종별로는 백인 응답자의 53%가 북한을 적이라고 답해, 흑인 49%, 히스패닉 46%, 기타 44%보다 높았습니다.

2016년 미 대통령 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 후보를 지지했던 유권자 가운데는 51%가 북한을 적이라고 답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지지했던 유권자는 68%가 북한을 적으로 간주했습니다.

아울러 진보층의 62%가 북한을 적이라고 간주했고, 보수층은 50%가 적이라고 답했습니다.

이런 결과는 전통적으로 군사력 증강을 비판하고 인권을 더 옹호하는 미 진보층의 성향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편 최근 관계가 급속히 악화되고 있는 한국과 일본에 대해서는 일본에 대한 우호적 답변이 좀 더 많았습니다.

일본을 동맹으로 간주한다는 응답은 38%로 35%를 받은 한국보다 3% 많았고, 친근하게 생각한다는 응답은 33%로 같았습니다.

그러나 한국을 적으로 생각한다는 응답은 7%, 비우호적이란 응답 8%를 포함해 15%가 부정적으로 답한 반면, 일본은 적 3%, 비우호적 6% 등 9%가 부정적으로 답했습니다.

한국을 동맹으로 생각한다는 응답은 가족소득 연봉 10만 달러가 넘는 응답자(49%)와 트럼프 지지층(46%)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왔습니다.

미국인들이 가장 가까운 동맹으로 간주하는 나라는 12개 조사대상국 가운데 영국이 56%로 가장 많았고, 캐나다 52%, 프랑스와 이스라엘 40%, 일본 38%, 독일 35%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가장 적대적인 나라는 51%를 받은 북한 다음으로 이란 48%, 러시아 37%, 중국 17%로 집계됐습니다.

미국과 무역 분쟁을 벌이는 중국에 대해서는 ‘비우호적’이란 답변 39%를 합해 56%가 부정적이라고 답했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유가브(YouGov)가 지난 2일과 3일 미국인 1천 명을 대상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트위터’ 글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설문조사를 한 결과, 평가가 크게 엇갈렸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일 ‘트위터’에서 “김 위원장은 신뢰를 어겨 나를 실망시키길 원하지 않는다”며 “북한은 김 위원장의 지도력 아래 얻을 수 있는 게 아주 많고 잠재력이 무한하다”고 말한 것에 대해 ‘훌륭하다’(Great) 16%, 좋다(Good) 13%, 괜찮다(OK) 23% 등 52%가 긍정적이거나 무리가 없다는 반응을 보인 겁니다.

반면 ‘끔찍하다’(Terrible) 30%, ‘나쁘다’(Bad) 18% 등 48%가 부정적 견해를 보여 의견이 극명하게 갈렸습니다.

또 “김정은과 북한이 지난 며칠간 세 차례 단거리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며 이는 미국과 북한이 서명한 싱가포르 합의 위반이 아니며 단거리 미사일은 당시 논의 대상이 아니었다는 ‘트위터’ 발언에 대해서도 응답 비율이 같았습니다.

인종별로는 흑인 49%가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관련 ‘트위터’ 글이 ‘끔찍하다’고 답해 가장 부정적이었고, 가구 수입으로는 연봉 10만 달러 이상 응답자의 36%가 ‘끔찍하다’고 답해 가장 많았습니다.

반면 백인 응답자의 56%, 연봉 5만 달러 이하 저소득층의 52%가 긍정적 혹은 무리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요 지지층인 저소득층 백인 유권자들의 성향과 대체로 일치하는 겁니다.

특히 2016년 대선 투표 지지자층에서는 트럼프 후보 지지자의 41%가 북한 관련 ‘트위터’ 글이 ‘훌륭하다’(Great)과 답한 반면, 클린턴 지지자들은 66%가 ‘끔찍하다’(Terrible)고 답해 큰 대조를 이뤘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