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지난달 31일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를 시험발사했다며 공개한 사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1일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발사를 지도했다며, 조선중앙TV가 발사 사진을 공개했다.

북한이 어제(31일) 쏜 발사체에 대한 미-한 군 당국과 북한 측 발표가 엇갈리는 가운데, 한국 함동참모본부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는 앞서의 평가를 유지했습니다. 북한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군 대비태세의 약점을 노출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서울에서 안소영 기자입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31일 새벽 원산 갈마지역에서 시험발사한 무기는 새로 개발한 대구경 조종 방사포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시험사격에 직접 참관한 김정은 위원장이 조종 방사포 무기체계에 대한 해설을 듣고 개발 정형을 구체적으로 파악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이번 시험사격을 통해 신형 방사포의 전술적 제원과 기술적 특성이 설곗값에 도달했으며 효과성이 검증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의 이번 발표는 전날 북한이 쏜 발사체를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평가한 미-한 군 당국의 입장과는 다른 내용입니다.

하지만 한국 군은 북한 매체의 보도에도 일단 기존의 분석을 유지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1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재까지 미-한 정보당국은 새로운 형태의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유사한 비행 특성을 갖고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한국 합참 관계자] “속도나 궤적 등의 비행 특성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한-미 정보당국의 현재까지의 평가는 지난번 발사한 것과 유사한 비행 특성을 갖고 있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이 관계자는 다만, 북한 발표에 대해 추가 확인할 부분이 있다면서 세부적인 것은 분석 중이기 때문에 지금 언급할 수 없는 부분에 대해서는 양해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의 발표가 사실이라면 미-한 당국이 방사포를 미사일로 오인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군 당국이 정확한 판단과 평가보다 신속성에 더 무게를 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 센터장은 1일 VOA에, 최근 군 당국 발표에 오점이 드러나면 문제 제기가 있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대북 정보가 신속성을 요하더라도 모호성이 있었다면 미국과 일본 등의 정보자산까지 종합해 포괄적으로 평가했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신범철 센터장] “전반적 대비태세뿐 아니라 평가까지도 약간의 약점을 노출했다 이렇게 보고, 우리가 자산이 부족한 상태에서 북한의 움직임을 다 들여다 볼 수 없는 현실적인 한계는 인정하지만, 최근 행보는 아쉬움이 많습니다.”

김열수 한국군사문제연구원 안보전략실장은 이번 군 당국의 발표와 북한의 주장이 엇갈린 데 대해, 우선 실무자들은 북한 단거리 미사일이 한국에 직접적 위협이 되는 만큼, 신속히 알려야 한다는 압박감이 크다고 설명했습니다.

게다가 북한이 발표한 대구경 방사포는 사거리가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유사해 레이더 궤적만으로는 그 차이점을 구분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열수 실장] “제일 문제가 됐던 것이 방사포로 보기에는 50km를 더 날아 갔단 말이죠. 고도가 30km 이상인 것은 방사포일 가능성이 높은데 그런 문제들을 보면 이것이 정부의 문제라기보다는 빨리 발표해야 한다는 스트레스 때문에 이런 결과가 나오지 않았는가.”

한편 김 실장은 북한이 발표한 신형 대구경 조종 방사포는 유도장치를 달아 기존 사거리보다 연장됐고, 성능이 바뀐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보통 300mm 방사포는 고도가 50km에 달하는 데, 이번 발사체는 모두 그 보다 낮은 30km에 그쳤다는 겁니다. 

따라서 기존의 방사포와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열수 실장] “조정이란 표현은 훨씬 더 정확도가 높게 순항해서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는 것을 의미하거든요. 그리고 부스터를 달게 되면 사거리를 늘릴 수 있거든요.”

북한은 지난 5월 4일과 9일에 이어 지난달 25일 발사의 경우는 관련 사진을 공개했지만, 이번 시험사격의 경우는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떄문에 새롭게 개발했다고 주장하는 방사포가 아직 대외적으로 과시할 만큼 성능 검증이 되지 않았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